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국민청원 3년

국민청원 3년

161,471,261
196
답변 완료 183
답변 대기 14

청원종료

자살 등에 있어 최소한의 가이드라인을 지키지 않는 언론사에 법적 제재가 있어야 합니다.

참여인원 : [ 12,177명 ]

  • 카테고리

    문화/예술/체육/언론
  • 청원시작

    2017-12-18
  • 청원마감

    2018-01-17
  • 청원인

    kakao - ***
  1. 청원시작

  2. 청원진행중

  3. 현재 상태

    청원종료

  4. 답변완료

청원내용

언론인은 의사보다 더 많은 생명을 구할 수 있다는 말이 있습니다.
유명인의 자살과 재해로 인한 사망, 의료사고 등은 더욱 신중하게 다뤄져야 하고
이미 마련돼 있는 가이드라인은 지켜져야 합니다.
언론은 기자 한 사람 한 사람, 언론사 하나 하나가 통제할 수 있는 것보다
훨씬 더 큰 파급력을 가졌기 때문입니다.

더욱이 이는 언론인이기 이전에 사람으로서 지켜야 할 최소한의 도덕이며
피해를 입은 모든 사람에 대한 예의입니다.
언론의 수준은 그 사회의 수준입니다.
지금 우리 언론이 쏟아내는 보도는 사회를 개선하지 못하고
더 큰 우울과 아픔, 불신을 재생산하고 있습니다.

클릭수 하나 때문에 확인되지 않은 연합발 속보, 정제되지 않은 언어를 남발하는 언론사를 규탄합니다.
우리는 언론사의 관행과 자성없는 보도가 어떤 결과를 낳았는지 2014년 4월 이미 보았습니다.
법적 제재 없이 언론사의 자성만으로 이런 무례는 고쳐지지 않는다는 결론을 내리게 되었습니다.

방송사의 재허가심사 항목에 가이드라인 준수여부를 넣거나,
청와대-국회 출입통제, 벌금 징수 등으로 제재강도를 세분화 해 이런 참혹한 보도가 사라져야 하겠습니다.

다음은 보건복지부와 한국기자협회 등이 함께 마련했던 자살보도 권고지침입니다.
오늘 한 젊은이의 가슴아픈 사고소식에 우리 언론들이 이 가이드라인을 얼마나 준수했는지 세어봐주세요.

■ 자살보도 관련지침
1.언론은 자살에 대한 보도를 최소화해야 합니다.
2. 자살이라는 단어는 자제하고 선정적 표현을 피해야 합니다.
3. 자살과 관련된 상세 내용은 최소화해야 합니다.
4. 자살 보도에서는 유가족 등 주변 사람을 배려하는 신중한 자세가 필요합니다.
5. 자살과 자살자에 대한 어떠한 미화나 합리화도 피해야 합니다.
6. 사회적 문제 제기를 위한 수단으로 자살 보도를 이용해서는 안 됩니다.
7. 자살로 인한 부정적 결과를 알려야 합니다.
8. 자살 예방에 관한 다양하고 정확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9. 인터넷에서의 자살 보도는 더욱 신중해야 합니다.

2019 국민과의 대화 | 모든 신청자 질문에 답변을 드립니다

소중한 내 청원, 청와대 답변이 궁금하세요?
청와대는 '국민이 물으면 정부가 답한다'는 소통 철학을 바탕으로 대통령과 수석·보좌관의 회의, 주목받는 국민청원, 외국 언론이 본 우리 정부, 해외 순방과 그 뒷얘기, 100대 국정과제와 수많은 정책 관련 소식 등 국민이 궁금해하는 내용을 홈페이지와 SNS계정을 통해 공개하고 있습니다.

청와대 소식을 가장 빠르고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는 '청와대 공식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유튜브, 카카오 플러스친구 '를 팔로우해주십시오.
더 많은 정보와 투명하고 진솔한 소통으로 국민과 함께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