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국민청원 3년

국민청원 3년

170,214,781
205
답변 완료 203
답변 대기 3

청원종료

세차례나 신고되 살릴 수 있었던 안타까운 목숨을 잃었습니다. 아동학대 신고에 대한 법을 강화해주세요.

참여인원 : [ 207,861명 ]

  • 카테고리

    안전/환경
  • 청원시작

    2020-10-19
  • 청원마감

    2020-11-18
  • 청원인

    naver - ***
  1. 청원시작

  2. 청원진행중

  3. 현재 상태

    청원종료

  4. 답변완료

청원내용

2020.10.15
16개월의 여아 a가
온몸이 멍 투성이로 실려와 숨을 거두었습니다.

a양은 올해 2월 30대 부부에게 입양된 후 무려 3차례 이미 아동 학대 신고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됬습니다.

그러나 경찰은 신고 당시 학대로 단정할 정황이 없었다며 돌려 보냈습니다.

- 세차례 의심 신고내역 -

1.지난 5월 어린이집 직원이 a양의 몸에서 멍자국을 발견하고 신고
2. 한달 뒤엔 아이가 차안에 홀로 방치돼있다며 경찰에 신고
3. 지난달에는 a양이 다니던 소아과 원장이 a양의 몸에서 상처와 영양상태를 보고 경찰에 신고

이렇게 3번이나 주위에서 아이를 살릴 기회를 줬음에도
왜 경찰은, 어른들은 아이를 지켜주지 못한 건가요?

국내에서는 아동학대는 부모의 반발이 거셀경우 보호 조치를 취하기가 쉽지않은 구조라고 합니다.
뚜렷한 증거가 없으면 적극적으로 나서기 어렵다는 것이죠.

그럼 부모가 길거리에서 애를 대놓고 폭행해야만 우리는
학대받는 아이를 보호 할 수 있는 걸까요?

성장기의 아이의 몸무게가 1kg 나 빠지고 상처가 많아 의사가 신고를 했고,
아이를 매일 보육하는 보육교사가 의심신고를 하였음에도 도대체 어떤 증거가 불충분했는지 궁금합니다.

친부모에게도 버려진것도 모자라 입양되어 1년 가까이 폭행만 당하다 간 아이가 너무나 불쌍합니다.
이렇게 친부모도, 양부모도, 그 누구의 보호도 받지 못한 아이를 위해 청원을 올려줄 이도 없습니다.

대한민국이 지켜줘야할 아이를 잃고서야 철저하게 재수사를 하겠다는 경찰.
재수사를 통해 엄벌에 처함이 마땅하나, 소중한 생명을 잃고 나서의 재수사가 얼마나 큰 의미가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아동학대 신고시 보다 즉각적이고 적극적 보호조치를 할 수 있도록 하는 법이 재정되기를
바라는 마음에 청원글을 올립니다.

2019 국민과의 대화 | 모든 신청자 질문에 답변을 드립니다

소중한 내 청원, 청와대 답변이 궁금하세요?
청와대는 '국민이 물으면 정부가 답한다'는 소통 철학을 바탕으로 대통령과 수석·보좌관의 회의, 주목받는 국민청원, 외국 언론이 본 우리 정부, 해외 순방과 그 뒷얘기, 100대 국정과제와 수많은 정책 관련 소식 등 국민이 궁금해하는 내용을 홈페이지와 SNS계정을 통해 공개하고 있습니다.

청와대 소식을 가장 빠르고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는 '청와대 공식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유튜브, 카카오 플러스친구 '를 팔로우해주십시오.
더 많은 정보와 투명하고 진솔한 소통으로 국민과 함께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