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국민청원 3년

국민청원 3년

161,471,261
196
답변 완료 183
답변 대기 14

청원종료

당 정 발표 의사 4천 명 증원 안 재검토를 부탁드립니다.

참여인원 : [ 27,307명 ]

  • 카테고리

    보건복지
  • 청원시작

    2020-07-29
  • 청원마감

    2020-08-28
  • 청원인

    naver - ***
  1. 청원시작

  2. 청원진행중

  3. 현재 상태

    청원종료

  4. 답변완료

청원내용

존경하는 문재인 대통령님께

당정이 의사 4천 명 증원을 계획하고 지역 의사 3천 명, 역학조사관 등 500명, 기초의학 바이오 500명을 배치한다는 계획을 발표하였습니다.

우리나라는 1980년대 의사 1인당 인구 1500명 수준에서 2010년 500명 수준으로 3배 증가하였고 인구 10만 명당 의대 정원은 우리나라가 7.48명으로 미국 7.95명, 일본 7.14명, 캐나다 7.72명 등과 비교해도 적지 않습니다. 이러한 점을 감안하여 김대중 대통령께서는 대통령직속 의료발전특별위원회의 논의를 거쳐 의대 정원을 10% 감축하였고 노무현 대통령께서는 이공계에서 국가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인재를 의대가 흡수하는 것을 개선하기 위하여 의학전문대학원 제도를 도입하였습니다.

우리나라는 모든 시군구에 보건소가 설치되어 있고 보건소에 정규직으로 약 1,000명의 의사와 약 5,000명의 간호사가 근무하고 있습니다. 이와 별도로 군(軍) 의무복무 대신 농어촌 보건지소와 보건소, 지방 국공립병원에서 3년간 근무하는 공중보건의사가 약 3,000명이 있으며 농어촌 오 벽지, 섬 지역에는 보건진료원이 약 1,800명이 근무하고 있는 등 세계가 부러워하는 공공보건의료체계를 가지고 있습니다. 세계가 주목하는 K-방역은 이러한 기반 하에 이룬 성과라고 생각합니다.

공공의료체계 중 군(軍) 의료체계는 3년간 의무 복무하는 군의관에게 계급과 직위를 부여하여 의무와 책임을 명확하게 하고 지휘체계도 유지하여 잘 운영하고 있는 반면 공중보건의사는 지방보건행정의 아웃사이더로 제대로 활용되고 있지 못하고 대부분 1일 5-15명 환자를 진료하는 수준에 그치고 있습니다. 만약 공중보건의사를 군의관과 같이 지방보건행정체계 내에서 효과적인 조직체계를 구축하여 역학조사관 및 필수의료 담당 의사로 활용하면 현재 증원하려고 하는 지역의사 역할을 충분히 수행할 수 있습니다. 공중보건의사 중 일부는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 기타 연구기관에 배치하여 충실한 연구자로서 기여 할 것으로 생각합니다.

그리고 보건지소 중 일부는 은퇴 의사를 활용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할 때 입니다. 현재 대학에서 65세 이상으로 은퇴하는 의사가 매년 약 200명 정도이고 개원가에서 은퇴하는 의사도 연간 약 500명 이상입니다. 이들 중 급여가 적더라도 농어촌 보건지소에서 지역사회에 봉사하면서 근무하고자 하는 의사도 많습니다. 참고로 일본은 ‘70년대부터 보건지소에 은퇴 의사를 배치하여 성공했습니다. 노인이 많은 농어촌지역에서 주민과 소통하는 은퇴 의사를 보내주시고 대신 젊은 공중보건의사는 국가에서 필요한 지역의사와 역학조사관 등으로 배치하고 기초 의약 바이오에 배치하여 국가 바이오산업 발전과 지역의료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해 주기를 바랍니다.

병원의 의사 인력 수급문제도 모자라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현재 대학병원에서 의사를 모집하면 3배수 이상이 지원합니다. 대학은 지역사회 병원보다 급여는 적은 대신 안정적 직장과 연금을 보장합니다. 지역병원에서 의사가 부족하다는 것은 부정기 계약, 인센티브에 따른 급여 등 안정된 직장을 제공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어려운 지방병원을 지원하여 주셔서 병원에서 안정된 직장을 운영하면 지방병원 의사수급문제가 상당부분 해소될 것입니다.

그리고 학계, 의료계와 토론이나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의사인력을 4.000명 증원하겠다고 발표하는 것은 코로나–19에 대응하여 열심히 노력하는 의사들의 사기를 매우 저하 시킬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필요한 경우 학계, 의료계, 정부, 국회 등에서 활발한 토론을 거쳐 적정 의료인력 양성 활용방안 등 모두가 공감하는 해결방안을 찾아낼 수 있을 것입니다.

이번 발표 안을 재고해 주실 것을 부탁드립니다. 그리고 우리나라 공공의료 발전과 국민건강 및 의료문제 등을 활발히 토론하는 열린 장을 마련해 주셔서 모두가 참가하고 동의하는 방안을 모색할 수 있도록 해 주실 것을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의과대학 예방의학 교수일동
박**(순천향대), 고**(고신대), 김**(동국대), 김**(연세대 원주), 김**(연세대), 박**(대구 가톨릭대), 박**(연세대), 배**(제주대), 윤**(경희대), 이**(충남대), 이**(순천향대), 이**(강원대 병원), 임**(을지대), 채**(단국대), 황**(부산대)

[본 게시물의 일부 내용이 국민 청원 요건에 위배되어 관리자에 의해 수정되었습니다]

2019 국민과의 대화 | 모든 신청자 질문에 답변을 드립니다

소중한 내 청원, 청와대 답변이 궁금하세요?
청와대는 '국민이 물으면 정부가 답한다'는 소통 철학을 바탕으로 대통령과 수석·보좌관의 회의, 주목받는 국민청원, 외국 언론이 본 우리 정부, 해외 순방과 그 뒷얘기, 100대 국정과제와 수많은 정책 관련 소식 등 국민이 궁금해하는 내용을 홈페이지와 SNS계정을 통해 공개하고 있습니다.

청와대 소식을 가장 빠르고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는 '청와대 공식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유튜브, 카카오 플러스친구 '를 팔로우해주십시오.
더 많은 정보와 투명하고 진솔한 소통으로 국민과 함께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