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국민청원

국민청원

청원종료

멸종위기 돌고래를 서핑보드처럼 타고 놀게 하고 돈을 받는 행위, 과연 대한민국은 선진국인가요.

참여인원 : [ 50,937명 ]

  • 카테고리

    행정
  • 청원시작

    2020-06-18
  • 청원마감

    2020-07-18
  • 청원인

    facebook - ***
  1. 청원시작

  2. 청원진행중

  3. 현재 상태

    청원종료

  4. 답변완료

청원내용

--------------------------------------------------------------------------------------------
********* 는 그 벨루가를 마치 놀이동산의 탈 것 처럼
돌핀 이용요금 120,000원 / 벨루가 이용요금 140,000원/ 가족체험권 3인권, 4인권 패키지 이용가능 등 "이용권" 의 이름을 붙여 판매하며 수익을 내고 있습니다.

아이들을 포함 전 가족, 커다란 성인 남성도 이 작은 돌고래의 등 뒤에 타고 놉니다.
또한 이 *****는 돈을 더 벌기 위해 돌고래를 쉬지도 못하게 야간 연장 체험을 시키는 등 혹사해서 문제가 된 적도 있습니다 .

이 사진을 처음 보았을 때 저희는 정말 충격을 금치 못했습니다
이 잔인한 행위가 몇 년 간이나 지속되었다는 사실에도 더 할 말을 잃을 정도입니다


********* 는 그 벨루가를 마치 놀이동산의 탈 것 처럼
돌핀 이용요금 120,000원 / 벨루가 이용요금 140,000원/ 가족체험권 3인권, 4인권 패키지 이용가능 등 "이용권" 의 이름을 붙여 판매하며 수익을 내고 있습니다.
-------------------------------------------------------------------------------------------

벨루가(흰고래)는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이 멸종위기근접종(Near Threatened)으로 지정한 야생 해양포유류입니다.

벨루가는 7살 가량이 되어서야 번식이 가능합니다. 2~3년에 한 번씩 한 마리의 새끼를 낳고, 새끼는 다 자라서 독립할 때까지 2년간 어미의 보살핌을 받아야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어린 개체들, 그것도 암컷을 계속해서 포획할 경우 멸종위기에 처할 위험이 있는 종입니다.

러시아는 1986년부터 태평양어업해양연구소(TINRO)를 통해 수족관 전시 목적으로 벨루가를 산채로 포획하기 시작했는데, 1992년 캐나다가 야생 벨루가의 포획 및 수출을 금지하게 되면서 전시용으로 벨루가를 포획하는 유일한 국가가 되었습니다. 러시아의 벨루가 포획업자들은 연안을 지나는 작은 무리의 벨루가를 수심이 낮은 해변으로 몰아넣고 그물을 던져 손으로 한 마리씩 끌어올리는 방식으로 벨루가를 포획합니다. 포획 과정에서 고래가 숨을 쉬지 못해 익사하는 경우가 발생하기도 합니다. 이렇게 잡힌 벨루가는 중국이나 한국, 대만 등의 수족관에 한 마리 당 2억원 정도의 비싼 가격에 수출됩니다.

2012년 ** ******이 러시아에서 3마리의 벨루가를 수입한 것을 시작으로 2013년 **** 아쿠아리움 3마리 (이미 그중 2마리는 폐사하였고, 나머지 한마리를 자연으로 돌려보내겠다고 했지만 7개월째 수족관에서 방치하고 있는 중입니다) *****등 수족관 업체들은 벨루가를 앞다투어 수입, 전시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수입된 벨루가들은 모두 성숙하지도 않은 어린 개체입니다. 즉, 우리나라의 무분별한 수입과 전시는 전세계의 자산이기도 한 벨루가 종을 멸종위기에 몰아넣고 있는 것입니다.

수족관 업체들은 벨루가를 자신들의 시설에서 안전하게 돌봄으로써 멸종위기에서 보호하고 있다고 주장하지만 벨루가는 오히려 수족관에 갇혀있기 때문에 더 고통당하고, 지구에서 더 빨리 사라져가고 있습니다. 북극해에서 많게는 수십 마리씩 무리생활을 하며 다양한 먹이를 사냥하는 벨루가가 좁은 수족관에서 평생을 살면서 느껴야 하는 고통은 우리로서는 상상하기도 어렵습니다.

****** 아쿠아리움 벨루가 3마리, 이미 그중 2마리는 폐사하였고, 나머지 한마리를 자연으로 돌려보내겠다고 했지만 7개월째 수족관에서 방치하고 있는 중입니다

" 동물을 대하는 태도에서 그 나라의 수준이 보인다”는 마하트마 간디의 명언은 가장 취약하고 홀대받기 쉬운 상태에 놓인 동물을 대하는 방식이 그 나라의 수준을 정한다는 뜻입니다.

전 세계 어디에서도 사라지고 보지 못하는 돌고래 타고놀기.
과연 대한민국에 꼭 필요한, 그 수준을 증명하는 레크리에이션 시설이여야 하나요?

외국인 관광객이 세상에 놀라운 일이라 올린 글로 시작된 이 전 국민의 안타까움을 부디 이 잔인한 동물체험을 멈추게 함으로서 진정시켜 주십시오. 미개한 동물권익의 아시아 한 나라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법을 개정해 주십시오.

[본 게시물의 일부 내용이 국민 청원 요건에 위배되어 관리자에 의해 수정되었습니다]

2019 국민과의 대화 | 모든 신청자 질문에 답변을 드립니다

소중한 내 청원, 청와대 답변이 궁금하세요?
청와대는 '국민이 물으면 정부가 답한다'는 소통 철학을 바탕으로 대통령과 수석·보좌관의 회의, 주목받는 국민청원, 외국 언론이 본 우리 정부, 해외 순방과 그 뒷얘기, 100대 국정과제와 수많은 정책 관련 소식 등 국민이 궁금해하는 내용을 홈페이지와 SNS계정을 통해 공개하고 있습니다.

청와대 소식을 가장 빠르고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는 '청와대 공식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유튜브, 카카오 플러스친구 '를 팔로우해주십시오.
더 많은 정보와 투명하고 진솔한 소통으로 국민과 함께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