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창닫기
국민청원

국민청원

청원진행중

고아가 된 초등학생에게 소송을 건 보험회사가 어딘지 밝혀주세요!

참여인원 : [ 184,710명 ]

  • 카테고리

    안전/환경
  • 청원시작

    2020-03-24
  • 청원마감

    2020-04-23
  • 청원인

    kakao - ***
  1. 청원시작

  2. 현재 상태

    청원진행중

  3. 청원종료

  4. 답변완료

청원내용

사람의 목숨으로 돈 계산을 하는 보험사가 있습니다.
심지어 고아인 2008년생 초등학생을 상대로 소송을 건 보험사가 있습니다.

이야기는 이렇습니다.
2014년 오토바이 운전 중 사고로 인해 한 아이의 아버지가 사망했습니다.
아이의 모(베트남인)는 사고 전에 이미 베트남으로 출국해버려 현재 연락두절입니다.
그리하여 사망보험금 1억 5천만원이 모와 아이에게 각각 6:4의 비율로 지급되었나 봅니다.
6천만원만 아이의 후견인(80대 조모로 추정)에게 주어졌고 9천만원은 모가 나타나지 않는다고 하여 보험사가 쥐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 아이는 지금 고아원에 살면서 주말에만 조모의 집에 들렀다 다시 고아원으로 갑니다.

그런데 이번에 벌써 5년도 넘은 이 사건에 대해 보험사가 소송을 걸어왔습니다.
오토바이 사고 당시 상대차량의 동승자 치료비와 합의금으로 보험사가 쓴 돈 53,330,000원 중 절반인 26,915,000원을 내놓으라는 것입니다.

이 소송을 고아가 되어버린 2008년생 초등학생에게 걸고
다 갚는 날까지 연 12%의 이자까지 얹어서 내라는 식의 이행권고결정이 났습니다.
이것에 대해 이 초등학생이 14일 내로 정식으로 절차를 밟아 이의신청을 하지 않으면
이 아이는 평생동안 연 12%의 이자를 보험사에 내야하는 상황이 됩니다.
(10년에 한번씩 재판을 열어서 갱신하며 끝까지 추심 가능)

도대체가 이게 말이 되는 소립니까?

보험사는 사망보험금 지급할 때는 아주 법대로 잘 하셔서 6:4 비율로 해놔서
모의 몫 9천만원은 쥐고 있으면서
구상권 청구는 고아가 된 아이에게 100% 비율로 청구했습니다.

왜 아이에게만 청구했을까요?
보험사가 더 잘 알고 있나봅니다. 모는 돌아오지 않을 것이고 9천만원은 지급될 일이 없을 것이란걸.

모가 오지 않을 것을 뻔히 알고도 “모가 와야 준다”며 9천만원을 쥐고 초등학생을 상대로 소송을 거나요?

보험사가 지급할 돈은 비율 따져가며 일부만 주고
구상권은 보육원에 있는 고아에게 100% 비율로 청구하나요?
그리고 이걸 판사는 또 받아주나요?

아무리 돈으로 움직이는 보험사이고 자본주의 국가이지만
자본주의 국가라고 자본이 사람보다 우선되는 법은 없습니다.

사람이 있고 법이 있습니다.


청원합니다.

1. 이 보험사가 어디인지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국민은 소비자로서 이렇게 자기 자본 증식에 혈안이 된 보험사가 어디인지 알 권리가 있습니다.
자기 자본 증식을 위해서라면 상대가 고아가 된 2008년생 초등학생이어도 소송을 거는 회사가
도대체 어디인지 알아야 국민들은 보험사 선택에 지장을 받지 않을 것입니다.

2. 법원은 민법 765조 적용을 검토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는 법을 수박 겉핡기로만 아는 사람이라 이런건 잘 모릅니다.
하지만 적용 방법을 고민하면 충분히 답을 낼 수 있고 이 초등학생 아이에 대한 구제방법이 있을거라고 생각합니다.

※ 제가 찾아본 조항은 다음과 같습니다.
민법 765조... 법원은 이거 적용 못합니까?
제765조(배상액의경감청구) ① 배상의무자는 그 손해가 고의 또는 중대한 과실에 의한 것이 아니고 그 배상으로 인하여 배상자의 생계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게 될 경우에는 법원에 그 배상액의 경감을 청구할 수 있다
②법원은 전항의 청구가 있는 때에는 채권자 및 채무자의 경제상태와 손해의 원인 등을 참작하여 배상액을 경감할 수 있다.

(아이에 대한 구제방법은 제가 좀 더 전문가 분이 나서 주시기를 바랍니다.)

-다섯 줄 요약-
1. 교통사고로 08년생 아이의 부가 사망, 사망보험금 중 9천만원은 사라진 모의 몫이라며 보험사가 쥐고 있고 아이에게만 40%가 지급됨
2. 보험사가 사고당시 상대 차량 동승자 치료비 등으로 약 5300만원을 썼다며 이 돈을 내놓으라는 소송을 이 08년생 초등학생에게만 검
3. 법률에 따라 14일 내로 정식 절차를 밟아 이의 신청을 하지 않으면 약 2700만원을 아이가 갚아야 하고 못 갚으면 다 갚을 때까지 이자가 12%임
4. 이 파렴치하고 인간을 자본주의의 도구로 여기는 보험사가 어디인지 공개하길 바람
5. 이 초등학생 아이에 대한 구제책을 고민해주길 바람

2019 국민과의 대화 | 모든 신청자 질문에 답변을 드립니다

소중한 내 청원, 청와대 답변이 궁금하세요?
청와대는 '국민이 물으면 정부가 답한다'는 소통 철학을 바탕으로 대통령과 수석·보좌관의 회의, 주목받는 국민청원, 외국 언론이 본 우리 정부, 해외 순방과 그 뒷얘기, 100대 국정과제와 수많은 정책 관련 소식 등 국민이 궁금해하는 내용을 홈페이지와 SNS계정을 통해 공개하고 있습니다.

청와대 소식을 가장 빠르고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는 '청와대 공식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유튜브, 카카오 플러스친구 '를 팔로우해주십시오.
더 많은 정보와 투명하고 진솔한 소통으로 국민과 함께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