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국민청원

국민청원

청원진행중

저의 아들이 6년간다닌어린이집 에서 남자원장으로부터 3년간 성폭행을 당했습니다

참여인원 : [ 109,774명 ]

  • 카테고리

    육아/교육
  • 청원시작

    2020-02-07
  • 청원마감

    2020-03-08
  • 청원인

    naver - ***
  1. 청원시작

  2. 현재 상태

    청원진행중

  3. 청원종료

  4. 답변완료

청원내용

저의 아들은 7살입니다.생후 25일일때부터 입소하여서 7살인2020년1월18일까지 오전7시30분에 어린이집에 등원을 보냈습니다.그어린이집은 강북구***동에 위치한 어린이집이며 24시간 어린이집입니다.
아이가 2016년1월 3살때부터는 24시간 어린이집이기에 24시간을 등록하여~매주월요일 아침 오전7시30분에 택시를 타며 등원을시켰습니다.강북구 ***동에 위치한 24시간 어린이집원장은 장XX남자원장이며**년생 **세입니다.보조교사는 8시10분경에 오고,강북구 **동에 위치한 24시간 어린이집에 항상 장원장은 7시25분경에 도착하면 저의아이는7시30분에 제가 등원을 시켰습니다.근데 아이가 2019년도 1월18일 토요일 오후2시경에 하원하며 손잡고 택시를 타고 집에 왔는데~"엄마 장원장님이 내**를 먹었고 장원장님 **도 내입에 먹게했어~장원장님 **에서 ***를 내입에다 삼키게했고 어떤날은 화장실변기통에 버리게했써"라고하길래~"근데 왜 이제서야 엄마한테 말하는거니"라고 묻자"장원장님이 엄마한테 평생비밀이고 선생님들한테 비밀이고 모든사람들한테 비밀이며~비밀을 안지킬시에는 죽여버린다고 하면서 내온몸을 때리고 꼬집고 팔도 꺽고 다리도 꺽고 손들라고 시키고~너무아프게 머리카락을잡아당기고 주먹으로 정수리를 7대나 때려서 아프고 무서워서 말안했어요"라고 했습니다.저는 2틀뒤인 1월20일에 퇴소를 하였고 아이와 저는 고통속에 살고있습니다.장원장은 이를 부인하고 있고 모르쇠로 일관하고있습니다.아이한테 "아침에그랬써~??밤에그랬써~??"하니깐~"엄마가 나를 아침일찍보낼때마다 화장실로 따라오라고 말하고 화장실에 나를가둬두고 온몸을 빨고 키스하고 그징그러운 장원장 **를 빨게했써~내가 **를 세게안빨면 주먹을로 코를 때리고 이빨을 때렸써"라고 말하였습니다.자살하고 싶습니다.허나 제가 죽으면 이아이는 누가 기릅니까~!!하도 눈물을 많이 흘러서 이제는 흘릴눈물조차없습니다.저의 삶은 이제 자포자기 상태이며 분노로 가득차 있습니다.강북구 **동에 위치한 강북구24시간어린이집에 허가받은체 운영하는 장XX 원장을 고발하면 처벌원합니다.장원장은 cctv사각지대인 화장실에 아이를 가두고 성폭행이라는 만행을 저지른 성범죄자입니다.아이에게 "몇살때부터 그랬써~??"라고 묻자 "4살때부터 기억나요"라고 말하였습니다.괴롭습니다.이모든 사실을 모든이에게 알리고나서 제가자살을하든 뭘하든해야 그나마 분노가 수그러들러같습니다.아이는 장원장이 처벌받았으면 좋겠다고 저에게 말하였고 저역시 처벌받아야 마땅하다고 생각합니다.국민여러분들 도와주세요.위내용을 신고하며 처벌을 도와주세요

[본 게시물의 일부 내용이 국민 청원 요건에 위배되어 관리자에 의해 수정되었습니다]
  • kakao - ***

    동의합니다
  • facebook - ***

    동의합니다
  • facebook - ***

    동의합니다
  • facebook - ***

    동의합니다
  • kakao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 facebook - ***

    동의합니다
1 2 3 4 5 6 7 8 9 10

2019 국민과의 대화 | 모든 신청자 질문에 답변을 드립니다

소중한 내 청원, 청와대 답변이 궁금하세요?
청와대는 '국민이 물으면 정부가 답한다'는 소통 철학을 바탕으로 대통령과 수석·보좌관의 회의, 주목받는 국민청원, 외국 언론이 본 우리 정부, 해외 순방과 그 뒷얘기, 100대 국정과제와 수많은 정책 관련 소식 등 국민이 궁금해하는 내용을 홈페이지와 SNS계정을 통해 공개하고 있습니다.

청와대 소식을 가장 빠르고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는 '청와대 공식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유튜브, 카카오 플러스친구 '를 팔로우해주십시오.
더 많은 정보와 투명하고 진솔한 소통으로 국민과 함께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