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국민청원

국민청원

청원종료

안락사 청원드립니다. 두번째글..

참여인원 : [ 390명 ]

  • 카테고리

    보건복지
  • 청원시작

    2019-11-07
  • 청원마감

    2019-12-07
  • 청원인

    naver - ***
  1. 청원시작

  2. 청원진행중

  3. 현재 상태

    청원종료

  4. 답변완료

청원내용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583286


최초 위, 처럼 작성하였던 안락사 청원글이...


제가 개인적으로 활동하던,, 카페에서 글을 작성하여,,

관련링크로 첨부하는 형식으로 청원글을 올렸었지만...



카페주인이 비공개카페로 전환하게되어 일반인이 글을읽을수없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부득이 청원글을 재작성하게 되었습니다.




첫번째 관련링크 내역은..


카톨릭국가에서 조력자살 인정한 사례네요..
슬립이론... 생명을 쉽게 생각할수 있는부분은..


기준과 심사가 까다로우면 문제가 없다고 생각해요..



예를 들어 극심한 육체적 한계인분은...

또는 치매가 중증으로 진행되기전



두번째 관련링크처럼..

조현병 등~ 정신병 증세가 날로 심해지고...

중증으로 진행되기전...



죽음은 제한적으로

선택할 권리를 인정해줘야되요..



타인 단체 기업 에서 안락사 권유시

법적 처벌을 아주세게 하고요...



세번째 관련링크처럼

네덜란드 정신병이 있지만, 치료 가능성은 있어서



안락사요청이 거절된 사례입니다.

안락사요청이 거절되자,, 스스로 곡기를 끊어서 갔지만..


네번째 관련링크는 보호병동(패쇄병동)의 인권유린입니다.

자살을 하려는사람을 말리는것도... 중요 하지만...
제대로 도와주는것도 중요하고...


죽음을 피할수 없고.. 고통스럽기만 하다면.. 안락사도 필요합니다.


말기암환자 희귀병환자 등...
육체한계인분은 최소한 허용 해줘야됩니다.

다섯번째 여섯번째 관련링크를 참고해주세요!



일곱번째 링크는 안락사 세부내역 설문조사 글입니다.


여덟번째및 아홉번째 링크는
벨기에 운동선수 안락사 사례입니다.


무조건 살아라가 아니라, 죽을권리 살권리 두가지 존중하고

두가지 다도와줘야되요...



열번째의 링크처럼 불가항력인 죽음은

대한민국에서도 어느정도 인정한 사례입니다.


1997년 보라매병원 집행유예, 열번째 링크처럼...

2019년 폐암투병중인 어머니 요청으로 조력자살해준 아들 집행유예



안락사를 시행전.. 안락사 시행국가에 자문을구하고

사례별로 장단점을 분석하고.. 조심스레 시행하고...


악용되는 사례가 있다면... 고쳐서 나가면 된다고..

안락사 반대자들 분께 얘기드리고 싶습니다.



이상으로 글마치겠습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 kakao - ***

    동의합니다
  • facebook - ***

    동의합니다
  • kakao - ***

    1. 원인이 해결될수없고 해결이 거의 힘든사항일때 필요합니다. 해결할수없는 고통에서.. 개인이 선택할수있는 권리가 있어야 합니다. 2. 생명을 쉽게 생각하면 안되서 어느정도 허용에 까다로운 기준은 있어야 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1 2 3 4 5 6 7 8 9 10

2019 국민과의 대화 | 국민패널 300인 질문에 답변을 드립니다

소중한 내 청원, 청와대 답변이 궁금하세요?
청와대는 '국민이 물으면 정부가 답한다'는 소통 철학을 바탕으로 대통령과 수석·보좌관의 회의, 주목받는 국민청원, 외국 언론이 본 우리 정부, 해외 순방과 그 뒷얘기, 100대 국정과제와 수많은 정책 관련 소식 등 국민이 궁금해하는 내용을 홈페이지와 SNS계정을 통해 공개하고 있습니다.

청와대 소식을 가장 빠르고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는 '청와대 공식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유튜브, 카카오 플러스친구 '를 팔로우해주십시오.
더 많은 정보와 투명하고 진솔한 소통으로 국민과 함께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