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국민청원

국민청원

청원종료

병원의 뒤늦은 대처로 딸을 안아보지도 못하고 억울하게 세상을 떠난 아내의 이야기를 들어주세요

참여인원 : [ 63,934명 ]

  • 카테고리

    기타
  • 청원시작

    2019-08-28
  • 청원마감

    2019-09-27
  • 청원인

    naver - ***
  1. 청원시작

  2. 청원진행중

  3. 현재 상태

    청원종료

  4. 답변완료

청원내용

8월 25일 일요일 오후 6시 27분.
제 아내는 예쁜 딸을 출산한 뒤, 딸을 안아보지도 못하고 10시간 뒤, 8월 26일 월요일 새벽 4시 19분에 세상을 떠났습니다.

아침에 양수가 터져서 10시 20분 쯤 병원에 내원하여 분만 준비를 하였습니다.
저녁 6시 27분, 의사와 간호사는 자연분만으로 잘 순산했다고 얘기했습니다.
가족과 통화할 수 있을 정도로 상태는 양호했습니다.
그러나 출산 후 30여분 후에 아내는 추위를 느꼈고 열이 났습니다.
열을 재달라고 요청하여 타이레놀과 해열제 주사를 처방받았습니다. 그래도 열이 떨어지지 않아서 얼음팩을 추가적으로 지급하여 호전이 보이는 듯 했습니다.

30분 후, 저녁 7시. 자궁수축과 출혈 조짐이 보였습니다.
그래서 봉합하였지만, 그 후 자궁 안쪽에서 더 많은 양의 출혈이 발생했습니다. (이것은 태반이 떨어지면서 간혹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을 하였습니다.)
봉합을 할때, 간호사는 자리를 비워달라고 했으며 분만실 문 앞에 있었지만 아예 복도 밖으로 나가서 기다리라고 하였습니다.
많은 의료진이 들락거리며 어떤 조치를 취하는지 아무런 설명이 없었습니다.
기다리는 저는 피가 마르며 불안 초조했습니다.

많은 양의 출혈이 있었지만 병원은 수혈준비를 하지 않은 상태에서 처치를 진행하였습니다.

제가 분만실에 들어갔을 때 바라본 광경은 바닥에 피가 흥건한 것과 팔목에 맥박을 잡는게 아닌 발목에 잡은 것을 보았습니다.
출혈에 대한 조치(수혈은 하지 않았습니다)는 하고 있었지만, 이미 2시간 동안 너무 많은 양의 피를 흘린 상태였습니다.

그제서야 병원은 9시 쯤 큰 대학병원으로 이송하자고 했습니다.
저는 수혈을 해야되지 않냐고 물어보았지만, 수혈을 준비하는 시간이나 이송시간이나 같다고 하였습니다.

119도 아니고 사설인 129를 불렀고 구급차가 오기까지 20-30분을 기다려야 했습니다.
의사가 아닌 간호사가 동승했고 많은 피를 흘렸음에도 불구하고 수혈을 하지 않았으며 간호사가 큰 병원에 가면 다 잘 될 거라고 말하는 도중에도 혈압은 계속 떨어지고 있었습니다.

9시 50분 쯤, **00대학병원에 도착하였고 응급상황이라 많은 양의 혈액과 수액, 혈청과 혈소판을 썼고 혈관 조영술을 했어야 했지만 혈압이 잡히지 않아 조영술 하기까지 많은 시간이 흘렀습니다.
자정 쯤, 간신히 혈압을 잡아서 조영술을 완료하여 새벽 1시에 중환자실로 옮겨졌습니다.

새벽 1시 45분.
심정지가 왔고 새벽 4시까지 심폐소생술을 하였지만 결국 아내는 새벽 4시 19분에 사망하였습니다.


저는 결혼한지 1년도 채 되지 않아 아내를 잃었습니다.
저는 응급상황에 빠른 대처를 하지 않은 **구 **동 ****여성병원(산부인과)에게 책임을 묻고자하지만, 병원은 과다출혈의 원인을 알 수 없다며 침묵하고 있습니다.

조금이라도 대처가 빨랐다면 지금 아내는 살아있었을 거고 아기를 안으면서 행복해 했을겁니다.
저는 과다 출혈인 환자에게 수혈도 하지 않고 안이하게 대처한 병원이 이해가 안되며 화가납니다.

저는 앞으로 키울 아이를 위해, 억울하게 세상을 떠난 아내를 위해 이 병원과 끝까지 싸울것입니다.
앞으로 엄마의 정을 모르고 자랄 아이를 위해서라도 부디 청원에 동의해주세요.
지금까지 저희한테만 이런 일이 일어났었을까요?
다시는 저와 같은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동의해주세요.
저는 지금도 눈물만 흐르고 아이를 바라보면 가슴이 미어집니다.

[본 게시물의 일부 내용이 국민 청원 요건에 위배되어 관리자에 의해 수정되었습니다]

2019 국민과의 대화 | 모든 신청자 질문에 답변을 드립니다

소중한 내 청원, 청와대 답변이 궁금하세요?
청와대는 '국민이 물으면 정부가 답한다'는 소통 철학을 바탕으로 대통령과 수석·보좌관의 회의, 주목받는 국민청원, 외국 언론이 본 우리 정부, 해외 순방과 그 뒷얘기, 100대 국정과제와 수많은 정책 관련 소식 등 국민이 궁금해하는 내용을 홈페이지와 SNS계정을 통해 공개하고 있습니다.

청와대 소식을 가장 빠르고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는 '청와대 공식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유튜브, 카카오 플러스친구 '를 팔로우해주십시오.
더 많은 정보와 투명하고 진솔한 소통으로 국민과 함께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