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국민청원 및 제안

국민청원 및 제안

청원종료

3.1운동 기념행사때 애국가 제창을 빼주세요

참여인원 : [ 608명 ]

  • 카테고리

    문화/예술/체육/언론
  • 청원시작

    2019-01-29
  • 청원마감

    2019-02-28
  • 청원인

    facebook - ***
  1. 청원시작

  2. 청원진행중

  3. 현재 상태

    청원종료

  4. 답변완료

청원내용

안녕하세요. 청소년 대한사랑 소속 한 고등학생입니다.

저도 최근까지는 애국가가 친일파가 만들었다는 사실은 알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EBS의 티비 프로그램 중 3부작으로 구성 된 '다큐 시선'의 '우리 곁의 친일잔재'중 마지막 3부를 보고 놀라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항상 월드컵이나 올림픽 때 애국가가 들리면 눈시울이 붉어졌는데 그 애국가를 그냥 친일파도 아닌 국제적인 친일파가 만들었다는 사실에 너무도 화가 나서 지금 이 글을 써봅니다.

일제 감정기 때 일본의 만주국(괴뢰국) 10주년을 맞이해서 베를린에서 축제가 열렸는데 그 때 일왕에게 바친 '만주환상곡' 이 이후 약간의 수정을 통해 '한국환상곡' 이 되었고 그 중 하이라이트가 되는 부분을 우리나라는 애국가로 부르고 있습니다.

작곡가 안익태는 일본의 동맹국인 독일에서 일본대표 지휘자로 활동을 한 기록이 있습니다.
안익태가 미국으로 유학을 갈 때는 미국 측에서 안익태가 나치에 협조한 사실로 받아들여 입국을 거부했다가 조국의 애국가를 만들었다는 이유로 미국에 들어간 일화도 있습니다. 알고계셨습니까? 또한 애국가가 불가리아의 민요를 표절했다는 의혹이 있습니다.

저는 이 상황을 납득할 수 없습니다. 수많은 애국청년들과 지사들의 충혼들이 친일파가 만든 곡을 애국가로 부르고 있다는걸 얼마나 통곡하고 있겠습니까?

우리 모두는 그동안 속아왔습니다. 이제는 바로 잡아야 할 때 입니다.

비록 광복 당시에 친일파 청산이 되지 않았고 지금까지도 친일의 흔적이 남아있지만 최소한 3.1운동 100주년,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인 올해는 그것들을 극복하려는 모습을 보여야 할 것입니다.

대통령님,정부 관계자 여러분, 부디 다가오는 3.1운동 100주년 기념식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100주년 기념식에는 애국가를 대신할 다른 곡을 제창하게 해주세요.

이번 기념 행사 때 독립군가와 신흥무관학교 교가 혹은 아리랑 같은 민족의 얼과 독립운동가,애국지사들의 혼을 느낄 수 있는 곡을 제창 할 것을 강력히 호소합니다.

영토를 잃은 민족은 재생할 수 있어도, 역사를 잃은 민족은 재생할 수 없다 (단재 신채호)

광복후 70여년이 지난 지금 10대로 살고 있는 저도 청산되지 못한 친일잔재 속에서 살고 있는 것에 분이 풀리지 않습니다. 하지만 저의 뒤를 잇는 자라나는 어린이,청소년들에게는 더 나은 노래, 더 좋은 국가가 탄생하기를 바라면서 글을 마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 twitter - ***

    동의합니다.
  • naver - ***

    우리 청소년이 공부 많이 했네요... 지금은 x교조 선생님 말씀 잘듣고 대학 갈준비가 더급한것 같네요 국민청원넣기 보다 책을 한장 더보세요 잘난 정치인들께서 열심히 하실겁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 twitter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 twitter - ***

    동의합니다.
1 2 3 4 5 6 7 8 9 10
소중한 내 청원, 청와대 답변이 궁금하세요?
청와대는 '국민이 물으면 정부가 답한다'는 소통 철학을 바탕으로 대통령과 수석·보좌관의 회의, 주목받는 국민청원, 외국 언론이 본 우리 정부, 해외 순방과 그 뒷얘기, 100대 국정과제와 수많은 정책 관련 소식 등 국민이 궁금해하는 내용을 홈페이지와 SNS계정을 통해 공개하고 있습니다.

청와대 소식을 가장 빠르고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는 '청와대 공식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유튜브, 카카오 플러스친구 '를 팔로우해주십시오.
더 많은 정보와 투명하고 진솔한 소통으로 국민과 함께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