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국민청원 및 제안

국민청원 및 제안

청원종료

대한민국 국민은 소득주도성장 정책의 폐기를 원합니다.

참여인원 : [ 430명 ]

  • 카테고리

    일자리
  • 청원시작

    2019-01-01
  • 청원마감

    2019-01-31
  • 청원인

    twitter - ***
  1. 청원시작

  2. 청원진행중

  3. 현재 상태

    청원종료

  4. 브리핑

청원내용

대한민국 국민은 소득주도성장 정책의 폐기를 원합니다.

존경하는 문재인 대통령님.

많은 경제전문가들과 수많은 소상공인, 중소기업 및 국민들이 반대하는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폐기하여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소득주도성장 정책의 악영향으로 인해 대한민국이 죽어가고 있습니다.

인건비 상승으로 인해 물가가 폭등하고, 자영업자 폐업률이 역대 최고 기록을 달성하고 있으며,
대기업과 중소기업들이 국내사업을 포기하고 해외로 내몰리고 있습니다.

과도한 노동자 우선주의, 강압적인 주 52시간 근무제,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해
노동자는 채권자처럼 기업가를 압박하고, 기업가는 채무자처럼 죄인이 된 것처럼 박탈감에 빠지고 있습니다.

기업가들이 우리 경제의 주축이 되고 있는데,
왜? 이런 강압적인 정부정책에 의해 끌려 다니며 사업을 포기할 정도까지 왔는지, 너무나 개탄스럽습니다.

이렇게 기업가들을 압박하다보니 노동시장은 위축되고,
소상공인들의 경우 단시간 근로형태로만 고용하는 현상이 나타나게 되어,
단순 노동자의 경우 하루 3~4시간 동안만 강도 높은 노동을 하게 되며, 메뚜기 알바로 시름하고 있습니다.

대한민국 노동 구조를 보면,
단순 노동자, 감정 노동자, 기술 노동자, 사무 노동자, 지식 노동자 등 다양한 노동 형태로 구성되어 있으며,
대기업, 중소기업, 소상공인, 프리랜서 등, 기업 규모도 다양합니다.

이렇게 다양하고 복잡한 노동 구조에서 획일적으로 같은 기준을 적용한다면
반드시 부작용이 생기게 되어있습니다.

따라서, 이러한 복잡한 노동 구조에선 기업가와 노동자간의 합리적인 협력과 합의를 통해
기업가들이 존중받고, 노동자들이 살맛나는 대한민국을 만들어야 합니다.

이에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폐기하고, 자유경제 정책을 새롭게 만들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청원동의 430

  • naver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딘. 애낳기는 두렵고 결혼도 두렵습니다. 4대보험등등 다띄면 월급 200만원도 안됩니다. 나이 32살입니다. 부모를 원망해야합니까?.. 국회의원님들 대통령님 거침없이 연봉은 올라가는데 우리는 다죽습니다. 상여금 다 쪼개서 월급에 채우니 내년 연봉 3000만원도 안됩니다. 근데 물가는 오릅니다. 너무 살기 힘듭니다. 52시간 이후 회사들은 정규직을 늘리기는 커녕 아웃소싱만 늘었고, 외국인도 함께 늘었습니다. 52시간을 하면 내수시장 활성화, 취업율 상승? 그 반대입니다. 데이터는 신뢰할 수 없습니다. 대학 취업률도 군입대만해도 취업률에 반영합니다. 제발 52시간 없애주세요
  • naver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1 2 3 4 5 6 7

한국 경제의 다양한 얼굴

소중한 내 청원, 청와대 답변이 궁금하세요?
청와대는 '국민이 물으면 정부가 답한다'는 소통 철학을 바탕으로 대통령과 수석·보좌관의 회의, 주목받는 국민청원, 외국 언론이 본 우리 정부, 해외 순방과 그 뒷얘기, 100대 국정과제와 수많은 정책 관련 소식 등 국민이 궁금해하는 내용을 홈페이지와 SNS계정을 통해 공개하고 있습니다.

청와대 소식을 가장 빠르고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는 '청와대 공식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유튜브, 카카오 플러스친구 '를 팔로우해주십시오.
더 많은 정보와 투명하고 진솔한 소통으로 국민과 함께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