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국민청원 및 제안

국민청원 및 제안

청원종료

CJ의 갑질횡포를 옹호하며 갑질 피해자인 모비프렌을 두 번 죽이는 공정거래위원회를 고발합니다.

참여인원 : [ 10,198명 ]

  • 카테고리

    일자리
  • 청원시작

    2018-12-20
  • 청원마감

    2019-01-19
  • 청원인

    facebook - ***
  1. 청원시작

  2. 청원진행중

  3. 현재 상태

    청원종료

  4. 브리핑

청원내용

안녕하세요?
저는 CJ갑질횡포 피해자인 모비프렌 대표이사 허주원입니다.

현재 광화문 광장에서 “CJ 이재현 회장은 대통령님의 일자리 창출과 공정경제 원칙에 정면으로 거역하면서 모비프렌을 죽이려 하는가? 그 의도는 분명히 밝혀져야 합니다.”라는 플랭카드를 내 걸고 11월 21일부터 노숙 단식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12월 20일 현재 30일째 노숙단식 농성중입니다.

CJ의 갑질횡포로 유통망이 완전히 붕괴가 되어 금년 말 계약종료와 함께 회산과 도산에 직면하여 공정거래위원회 서울공정거래사무소로 법무법인 자연을 통해 고소를 하였습니다.

그런데, 서울공정거래사무소의 김** 행정사무관은 CJ주장만으로 공정거래법 적용은 어렵다는 판단한다고 답변을 보내 왔습니다.

어떻게 공정거래위원화가 중소기업의 억울한 증거들은 완전 무시하고 갑의 구차한 변명만을 가지고 그들의 주장만을 대변하는지 그 진상은 밝혀져야 하고 김** 행정사무관관과 전결 결재자인 육** 경쟁과장은 응분의 처벌을 받아야 됩니다.

공정위가 CJ의 회유에 넘어갔다는 강한 의심을 가질 수 밖에 없어 국민청원에 동참을 호소합니다.

아래는 공정위가 CJ주장만으로 판단을 한 것으로 모두가 CJ의 거짓말입니다.
이에 대한 반론은 첨부링크 확인해 주새요.

1. 피민원인이 귀사로부터 제품을 구입하여 재판매하는 구조에서는 판매저하로 안한 손실을 피민원인 모두 부담함으로 피민원인이 판매활동을 소극적으로 수행할 유인이 없으며 귀사의 주장을 입증할만한 객관적인 증거도 없는 점

2. 피민원인이 계약체결 시 귀사가 유통업체들과의 거래조건, 계약내용, 재고현황 등을 알려주지 않았고,

3. 귀사가 리젠시아시아와 ‘면세점에 대한 제품 공급독점계약’을 체결했음에도 불구하고 리젠시아시아와 아무협의없이 피민원인과 ‘상품거래계약’을 체결함에따라 리젠시아시아가 반발하여 면세점에 대한 납품에 차질이 생기는등 어려움을 겪었다고 주장하고 있는점(피민원인은 이러한 사실등을 근거로 귀사를 사기혐의로 고소)

4. 귀사가 계약기간 중에(2017년 3월)피민원인과 합의하여 8개 유통채널을 통해 제품을 유통시키는 등 거래상대방 제한이 엄격하게 이루어지지 않은 것으로 보이는 점,

CJ의 파렴치한 갑질횡포를 간략히 설명을 하면,
CJ는 브랜드를 키워주겠다. 판매를 신장시켜 주겠다고 의도적인 접근을 한 후 독점판매 계약 체결을 한 후 3개월도 되지 않아 계약 미 이행으로 모비프렌을 죽이려고 했습니다. 발주 후 이틀 후 납품을 하라는 말도 안 되는 일도 저질렀습니다. 블루투스 종사자 인건비만 1.2억이 들어가는데 16년 12월 3,200만원, 1월 7,600만원, 2월 3,600만원을 3월 2억 3900만원(계약금액의 70%선), 4월은 제로(0운)였습니다. CJ의 계약 미 이행으로 이 기간 동안 모비프렌은 16년 9월부터 17년 4월까지 12.5억을 대출받아 인건비 및 경비로 사용을 하였으며 이로 인해 신용등급이 3단계 하락하는 최악을 상황을 맞이했습니다. 경영진과 이재현 회장에게 메일 등기서신 내용증명등 20여 차례 보냈지만 한 번도 답변을 듣지를 못하여 회사의 도산을 걱정을 하며 하루하루를 보내야 했습니다. 그런데 작년 5월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고 사회분위가가 바뀌자 슬그머니 4월 제로 구매가 5월 7,5억 원을 구매해 갔습니다. 작년 하반기부터는 상반기 미 구매 금액까지 구매를 해 갔으나 문제는 구매해간 제품을 팔지 않고 CJ창고에 75억원어치를 쌓아 놓아 유통망을 완전히 붕괴시켜 놓았습니다. 계약 후 저희의 거래처를 소개해 주었디만 한달만에 거래처를 전부 정리를 한 후 영업 활동을 전혀 하지 않아 1,000개 이상의 판매점이 150개로 축소시켜 계약이 끝나는 이달말 판권을 돌려준다고 합니다.
그러면 내년 1월부터 모비프렌은 블루투스 매출 5,000만원 달성이 어렵습니다. 블루투스 종사자 인건비만 1.2억인데 도산은 시간문제일 수 밖에 없습니다.

CJ는 의도적으로 접근 작년에 계약 미 이행으로 글로벌중소기업으로 선정된 유망한 중소기업에 접근 모비프렌을 죽이려 하다가 문제인 정부가 들어서자 유통망을 붕괴시켜 2018년 12월 계약 만료 후 모비프렌을 죽이려 하는 의도가 보입니다.

75억 원을 창고에 쌍아 놓고 100억 원의 손실을 봤다고 하면서도 당당임원 공** 실장고 팀원들은 모두 그 자라에 있다는 것이 이상하지 않습니까? 특히나 계약담당 과장이며 구매와 CJ영업을 담당했던 이** 과장조차 그 자리에 있습니다. 그런데 장석춘 의원에게는 초기 계약과 영업을 담당했던 직원들은 모두 바뀌었다는 거짓말을 했다고 합니다. 음모가 아니면 있을 수 없는 일이 벌여 졌습니다.

진실은 반드시 밝혀져야 합니다.
국민청원에 많은 동참을 호소합니다.

모비프렌 대표이사 허주원 배상

첨부링크 1 : 공정거래위원회(회신)에 대한 모비프렌 반론
(회신내용은 CJ의 주장만을 대변 하는 것으로 CJ의 주장은전부 거짓말이라는 증거 자료)
첨부링크 2 : 공정거래위원회(회신) 원본파일
첨부링크 3 : CJ의 갑질횡포 증거자료

[본 게시물의 일부 내용이 국민 청원 요건에 위배되어 관리자에 의해 수정되었습니다]

청원동의 10,198

  • naver - ***

    동의합니다.
  • facebook - ***

    동의합니다.
  • facebook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 facebook - ***

    동의합니다. cj가 왜 굳이 그랬는지는 모르곘지만 결과적으로 100여명의 가장이 일자리를 잃고 그 가정이 어려움을 겪게 되었습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1 2 3 4 5 6 7

한국 경제의 다양한 얼굴

소중한 내 청원, 청와대 답변이 궁금하세요?
청와대는 '국민이 물으면 정부가 답한다'는 소통 철학을 바탕으로 대통령과 수석·보좌관의 회의, 주목받는 국민청원, 외국 언론이 본 우리 정부, 해외 순방과 그 뒷얘기, 100대 국정과제와 수많은 정책 관련 소식 등 국민이 궁금해하는 내용을 홈페이지와 SNS계정을 통해 공개하고 있습니다.

청와대 소식을 가장 빠르고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는 '청와대 공식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유튜브, 카카오 플러스친구 '를 팔로우해주십시오.
더 많은 정보와 투명하고 진솔한 소통으로 국민과 함께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