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국민청원 및 제안

국민청원 및 제안

청원진행중

경찰은 ‘일베 여친, 전여친 몰카사건’을 철저히 수사해서 범죄자들 처벌하라

참여인원 : [ 201,797명 ]

  • 카테고리

    인권/성평등
  • 청원시작

    2018-11-19
  • 청원마감

    2018-12-19
  • 청원인

    naver - ***
  1. 청원시작

  2. 현재 상태

    청원진행중

  3. 청원종료

  4. 브리핑

청원개요

2018년 11월 18일 ‘일간 베스트’ 사이트에 여친인증, 전여친인증 등의제목의 글과함께 여자가 벗고있는 사진, 모텔에서 자고있는 사진, 성관계를 하고있는사진 등등이 여러개 올라왔습니다. 댓글에 성희롱도 만만치않습니다.
그리고 페이스북이나 인스타로 퍼가는 2차가해 행위도 엄중히 처벌해 주세요.
당장 피해자들도 자신들의 사진이 그곳에 올려져 퍼지고있는 것, 성희롱당하고 있는지 모릅니다.
이제 여자들도 참을만큼 참았습니다. 몰래 사진찍어서 올리는행위 처벌 강화시켜주세요 제발요.
믿고 사귀는 남자친구도 저런 범죄행위를 안일하게 생각해 막 저지르는 사회입니다.
지금 피해자가 당장나와도 무엇을 할수있습니까 ? 신고? 고소? 하면 무엇이남습니까 작디작은 솜방망이 처벌에 집행유예받아 살고 벌금내면 여자는요? 평생 어디서 떠돌지 모르는 내 알몸 사진에 불안해하며 살아가야합니다.

반대로 워마드에 남자 성기사진올리고 남친인증합니다 라고 올라왔으면 세상이 이렇게나 조용할까요?

몰카 처벌 강화해주세요. 이제 한두명의 일이아닙니다.

한 두개가 아니예요..
다 처벌해주세요.

[본 게시물의 일부 내용이 국민 청원 요건에 위배되어 관리자에 의해 수정되었습니다]

청원동의 201,797

  • naver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 twitter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1 2 3 4 5 6 7

남북정상회담

한국 경제의 다양한 얼굴

소중한 내 청원, 청와대 답변이 궁금하세요?
청와대는 '국민이 물으면 정부가 답한다'는 소통 철학을 바탕으로 대통령과 수석·보좌관의 회의, 주목받는 국민청원, 외국 언론이 본 우리 정부, 해외 순방과 그 뒷얘기, 100대 국정과제와 수많은 정책 관련 소식 등 국민이 궁금해하는 내용을 홈페이지와 SNS계정을 통해 공개하고 있습니다.

청와대 소식을 가장 빠르고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는 '청와대 공식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유튜브, 카카오 플러스친구 '를 팔로우해주십시오.
더 많은 정보와 투명하고 진솔한 소통으로 국민과 함께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