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국민청원

국민청원

청원종료

피우진 국가보훈처 처장님께 독립유공 서훈자 전수 재조사를 청원합니다

참여인원 : [ 755명 ]

  • 카테고리

    정치개혁
  • 청원시작

    2018-10-15
  • 청원마감

    2018-11-14
  • 청원인

    naver - ***
  1. 청원시작

  2. 청원진행중

  3. 현재 상태

    청원종료

  4. 답변완료

청원내용

저는 독립유공자 김진성(1968년 건국훈장 독립장 서훈) 지사의 장남 김세걸(71세, 서울 노원구 상계동 거주)입니다.
저는 1990년부터 저의 부친의 독립유공 공적기록이 왜곡돼 있음을 발견하고 여러 경로를 통하여 국가보훈처에 이의를 제기하였습니다. 그 결과 제 부친 독립운동 공적을 가로챈 ‘동명이인’의 김진성이 27년간 독립유공자 행세를 해온 사실을 밝혀냈습니다. 해방 후 중국에 살다가 중국에서 돌아가신 제 부친은 1995년 8월에야 비로소 대한민국 정부로부터 건국훈장을 받게 되였습니다.
그로부터 2년 뒤인 1997년 8월에 저는 한국으로 영주 귀국하였습니다. 귀국하여 서울 동작동 서울현충원 애국지사묘역에 제 아버지의 공적을 가로채온 가짜 독립유공자 김진성의 묘 옆에 묻혀 있는 또 한 명의 가짜 독립유공자를 발견하게 되였습니다. 알고 보니 그는 가짜 독립운동가 김진성의 집안사람이었습니다. 저는 이 사실을 1998년 4월부터 보훈처에 알리고는 그간 수차례에 걸쳐 재조사 할 것을 제의하였습니다. 그러나 국가보훈처는 이런저런 이유와 핑계를 대며 무성의로 일관했습니다. 그러다가 20년이 지난 금년 8.15 광복절에 비로소 이 집안의 가짜 독립유공자 4명의 서훈을 취소시켰습니다. 참으로 만시지탄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간 보훈처는 총 40명의 독립유공자 서훈을 취소시켰다는 사실을 최근 언론보도를 통해 알게 됐습니다. 그 가운데 20명은 친일전력자이며, 나머지 절반 20명은 가짜 독립유공자 등 공적에 문제가 있는 인물이라고 들었습니다. 그밖에도 이 분야를 오랫동안 조사하고 취재해온 한 언론인의 주장에 따르면, 동명이인 포상, 형평에 어긋난 포상, 자격 미달자에 대한 포상 등 독립유공자 공적심사 및 포상 전반에 걸쳐 문제가 많은 것으로 여겨집니다.
과문한 탓인지 몰라도 다른 나라에서 이런 사례가 있다는 얘기를 미처 듣지 못했습니다. 가짜 독립유공자 포상은 일생을 조국광복을 위해 헌신한 애국선열에 대한 모독이요, 명백한 범죄행위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대체 어떠한 연유에서 이런 부정과 비리가 생겨났는지는 잘 알지 못합니다만, 이제라도 바로잡는 것이 마땅하다고 봅니다. 이를 위해서는 기존 독립유공 포상자에 대한 재조사가 절실하다고 생각합니다.
이에 국가보훈처의 독립유공 서훈자 전수 조사를 청원합니다.

2018년 10월 15일
독립유공자 김진성의 장남 김세걸

2019 국민과의 대화 | 모든 신청자 질문에 답변을 드립니다

소중한 내 청원, 청와대 답변이 궁금하세요?
청와대는 '국민이 물으면 정부가 답한다'는 소통 철학을 바탕으로 대통령과 수석·보좌관의 회의, 주목받는 국민청원, 외국 언론이 본 우리 정부, 해외 순방과 그 뒷얘기, 100대 국정과제와 수많은 정책 관련 소식 등 국민이 궁금해하는 내용을 홈페이지와 SNS계정을 통해 공개하고 있습니다.

청와대 소식을 가장 빠르고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는 '청와대 공식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유튜브, 카카오 플러스친구 '를 팔로우해주십시오.
더 많은 정보와 투명하고 진솔한 소통으로 국민과 함께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