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국민청원 3년

국민청원 3년

166,664,563
202
답변 완료 196
답변 대기 7

청원종료

[홍 준] 대한민국 블록체인 특구 지정을 간곡하게 요청 드립니다!

참여인원 : [ 2,172명 ]

  • 카테고리

    미래
  • 청원시작

    2018-09-21
  • 청원마감

    2018-10-21
  • 청원인

    facebook - ***
  1. 청원시작

  2. 청원진행중

  3. 현재 상태

    청원종료

  4. 답변완료

청원내용

안녕하세요? 저는 대한민국에서 블록체인 산업 관련 스타트업을 하고 있는 홍 준 입니다.

최근 전세계에서 가장 중요한 비즈니스 영역으로 대두되고 있는 IT 분야에서..
대한민국이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블록체인 산업을 이끌어 갈 수 있도록..
[블록체인 특구] 지정을 간곡하게 요청 드립니다! 마지막 기회일지도 모릅니다!

저는 1999년부터 현재까지 IT 분야에서 일하면서 인터넷, 모바일의 산업화를 지켜보았고, 이제 새롭게 시작되는 블록체인 산업영역에서 열심히 일하고 있습니다. 2017년부터 각광을 받고있는 블록체인 기술과 토큰 이코노미 바탕의 비즈니스는 이제 전세계적으로 가장 미래 가능성 높은 IT 산업의 영역으로 자리를 잡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는 이미 세계적인 수준의 IT 인프라 및 보안, 핀테크 그리고 블록체인 관련 기술력을 갖추고 있으며, 암호화폐에 대한 국민적 관심과 투자 열기도 전세계 최고 수준 입니다. 이를 바탕으로 블록체인 철학과 사업적 파급력에 대해서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고, 관련 산업을 준비하고 도전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그러나 블록체인 비즈니스 관련 규정이나 제도들은 이를 뒷받침해 주지 못하고 있습니다.
암호화폐 발행 등에 대한 사회적, 금융적 제재로 인하여 블록체인 기슬과 비즈니스 역량을 갖춘 많은 사람, 팀, 회사들이 스위스, 싱가폴, 홍콩, 에스토니아 등에 법인을 세우고 관련 사업을 하고있는 실정입니다.

블록체인 비즈니스와 암호화폐 발행 관련 가이드 라인을 마련한 스위스 주크나 도시국사 싱가폴 등은 엄청난 자금 유입과 고용창출 그리고 블록체인 산업 경쟁력을 갖추며 앞서 나가고 있습니다. 대한민국은 이미 인터넷과 모바일 시대에 늦은 제도 정비 및 스마트폰 도입 등으로 IT 강국으로 앞서갈 기회를 놓친 뼈아픈 기억이 있습니다. 새로운 산업적 기회인 블록체인 시대에는 그와 같은 아픔을 반복하지 않도록 부디 신속한 제도의 마련과 과감한 정책적 지원을 간곡하게 부탁드립니다. 이를 위해서 [블록체인 특구 지정]을 다시 한 번 강력하게 요청드립니다.

우리 회사는 올해 2월까지 6-7명이 모바일 마케팅 사업에 주력했으나, 블록체인 비즈니스로 전향하면서 매월 5-6명씩 인력을 채용하여 현재 총 50여명의 인력이 함께 일하고 있습니다. 이중 60% 이상이 청년 채용으로 좋은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고 있습니다. 현재 서울 중구 을지로에서 주로 일하고 있으며, 블록체인 비즈니스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서 제주도에 추가 법인을 세우고, 암호화폐 발행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누구보다 열심히 그리고 진정성을 가지고 대한민국 블록체인 비즈니스 활성화를 위해서 노력하고 있다고 자부합니다. 전세계를 대상으로 경쟁하고 앞서 갈 수 있도록 도와주십시오. 부디 제대로 일하고, 세계를 대상으로 앞서가고자 하는 대한민국 국민 그리고 IT 산업 종사자의 바램에 관심을 부탁드립니다. 고맙습니다.

2019 국민과의 대화 | 모든 신청자 질문에 답변을 드립니다

소중한 내 청원, 청와대 답변이 궁금하세요?
청와대는 '국민이 물으면 정부가 답한다'는 소통 철학을 바탕으로 대통령과 수석·보좌관의 회의, 주목받는 국민청원, 외국 언론이 본 우리 정부, 해외 순방과 그 뒷얘기, 100대 국정과제와 수많은 정책 관련 소식 등 국민이 궁금해하는 내용을 홈페이지와 SNS계정을 통해 공개하고 있습니다.

청와대 소식을 가장 빠르고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는 '청와대 공식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유튜브, 카카오 플러스친구 '를 팔로우해주십시오.
더 많은 정보와 투명하고 진솔한 소통으로 국민과 함께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