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국민청원

국민청원

청원종료

동북공정,독도침탈돕는 동북아역사재단 해체하라!

참여인원 : [ 2,820명 ]

  • 카테고리

    정치개혁
  • 청원시작

    2018-03-01
  • 청원마감

    2018-03-31
  • 청원인

    facebook - ***
  1. 청원시작

  2. 청원진행중

  3. 현재 상태

    청원종료

  4. 답변완료

청원내용

동북아역사재단은 설립 후 15년동안 약 4천억원 이상의 국민혈세를 쓰면서 대한민국에 대한 매국행위를 서슴치 않았지만 오히려 적폐청산하는 이 정부에서 더욱 건재하다. 이게 무슨 상황인가?

▶정부는 중국동북공정,일본 극우파주장 선전하는 매국하는 동북아역사재단을 즉시 조사하고 해체하라.

▶정부는 민족사학을 사이비로 매도하고 매국지도 사업 재개하려는 이사장 김도형을 즉각 해임하라.

▶정부는 국민세금으로 운영되는 모든 조선총독부 식민사학 추종기구들을 철저히 조사하여 해체하고 대한민국의 국익을 수호하는 국가기관을 새로 조직하라.

"상고사 부분에서 유사역사학에 휘둘리기도 했다." (김도형 이사장 2월 22일 언론인터뷰)

동북아역사재단 신임 이사장 김도형이 공직의 대표라는 신분으로 민족사학을 '유사역사학'이라 매도하며 사이비로 규정했다. 교수가 아닌 현직 공직자가 어떻게 이런 망언을 할 수 있는가? 김도형은 민족사학의 논리적,합리적인 비판과 제언을 이제는 받지 않겠다며 그동안의 형식적이나마 있었던 토론과 논쟁조차 거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독도삭제,고조선영역축소,동북공정 옹호,한사군 한반도설,삼국사기 불신론,임나일본부설에 바탕 제공 등 총체적인 매국으로 국민적 분노와 질타를 받아 폐지되었던 동북아역사지도 사업을 부활하는 것을 지상과제로 삼겠다고 그 야심을 드러냈다.

중국의 패권주의,일본의 독도야욕이 날로 가속화되는 이 시점에서 오히려 재단은 한해 국민혈세 200억이상의 밥그릇만을 챙기며 중국,일본의 편에 서서 도와줄 궁리만을 하고 있는 것이다. 시진핑 주석의 “한국은 중국의 속국이었다”라는 주장의 근거를 우리가 스스로 제공하고 있는 것이다.

이에 동북공정에 동조하고 일본의 독도침탈을 도와주는 매국적인 <동북아역사지도 사업>을 다시 추진하려는 김도형 이사장를 즉각 해임하고 더 이상 리더가 바뀌어도 국민혈세만 축내는 매국기관 동북아역사재단은 전면 해체해야함을 강력히 주장한다.

▶국민세금으로 '독도'를 삭제한 『동북아역사지도』는 어떤 지도인가?

▷첫째, 동북아역사지도는 독도를 모두 삭제했다.
국회 특위에서 이 문제를 지적하자 지도 책임자는 “실수”라고 변명했다. 그러나 5개월의 수정기한을 주면서 다시 그려오라고 했지만 독도는 여전히 그리지 않았다. 독도는 일본땅이라는 것은 이 지도 제작진들의 확신이 아니고서는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실재로 독도가 일본 것이라 주장하는 학자가 동북아역사재단에 있다.
독도가 일본 것이라고 ‘사실상’ 주장하는 사람들이 동북아역사재단이란 국가기관에 버젓이 녹을 먹고 있는 것이다. “독도가 우리 것일까? 독도문제가 되풀이되는 것은 명백한 ‘진실’을 왜곡하고 독도를 빼앗으려는 일본의 음흉한 음모일까? 사실은 그렇지 않다”라고 버젓이 주장한 배○○ 박사는 지금도 여전히 동북아역사재단에 근무하고 있다. (이덕일,매국의 역사학 참고) 이 사람이 동북아역사재단에서 「동북아역사지도」의 실무책임자였었다. 「동북아역사지도」에서 독도가 일관되게 거의 모든 지도에서 누락된 것은 결코 우연이 아니다. 이것만으로도 이 지도는 회생불능이며 지도 제작팀은 지탄받아 마땅하다. 60여명의 참여자중에서 아무도 이의를 제기하지 않았다는게 더 이상하다.

▷둘째, 한사군을 모두 북한에 그려서 북한강역을 중국에 통째로 넘겨주었다.
심지어 조조가 세운 위나라가 경기도까지 지배했다면서 경기도까지 넘겨주었다. 한사군이 지금의 하북성 일대에 있었다는 중국 사료는 차고 넘친다. 지금의 평양지역에 있었다는 중국 사료는 없다. 그런데도 「동북아역사지도」는 한사군 강역을 모두 한반도 북부로 표기했다. 북한 유사시 중국이 차지하고 ‘원래 우리땅’이라면서 한국정부 발행의 지도를 근거로 전 세계에 선전하면 우리는 무엇이라고 대응할 것인가? 420년간 한반도 북부에 한나라 식민지가 있었다는 것을 공인하는 셈이니 중국의 동북공정은 이것만으로도 승리한 거다. 2012년 미의회 조사국에 제출된 '한반도 역사에 관한 보고서'에 중국이 당당하게 한반도 북한지역은 고대에 중국땅이었다고 주장하는 것은 우리 학계가 이에 동조하기 때문임은 자명하다.

▷셋째, 4세기에 백제도, 신라도, 가야도 존재하지 않았다고 그리지 않았다. (임나일본부설에 힘실어주기)
조선총독부에서 만든 ‘『삼국사기』 불신론’을 추종한 것이다. 백제·신라·가야는 모두 삭제하고 마한·진한·변한 소속의 78개 동네국가 시대라고 그려놨다. 고대판 조선총독부인 ‘임나일본부’가 이 땅을 지배했다고 주장하기 위한 것이었다. 같은 시기 일본에는 야마토왜라는 거대한 제국이 있었다고 지도에 그려 놓았다. 그래야 미개한 한반도 남부를 야마토왜가 지배했다는 임나일본부설이 성립될 수 있기 때문이다. “조선총독부의 악령이 지금도 우리 내부안에 살아있는 것이다.

▷넷째, 『고려사』와 『조선왕조실록』에 고려의 북쪽 국경선이 두만강 북쪽 700리 공험진이라고 거듭 나옴에도 불구하고 함경도 원산까지로 축소시켰다. 조선총독부의 이케우치 히로시가 조작한 내용을 추종한 것이었다.

▷다섯째, 대한제국의 강역에서 간도를 삭제한 것은 말할 것도 없고, 독립전쟁사는 단 한 장도 그리지 않았다. 반면 ‘식민지 시기 조선의 행정구역’은 무려 열세 장이나 그려놓았다. 독립전쟁은 없었고, ‘식민지’만 존재했다는 것이다. 조선총독부에서 만들었다면 명실상부한 지도다.

위와 같은 지도라서 폐기처분한 것이다. 그런데 이를 다시 재개하여 자신의 임기안에 완성하겠다는 김도형은 중국의 첩자인가? 일본의 간자인가? 아니면 식민사학의 부역자인가?

▶도종환 문체부장관이 의원시절 신랄하게 비판했던 동북아역사지도

도종환 현 문체부장관은 2015년 동북아역사지도를 국회에서 조사하는 과정에서 '중국 위나라가 경기도까지 점령한 지도.독도를 안그린 부분,4세기까지 신라,백제가 지도에 없는 부분,삼국사기에 엄연히 기록된 요서10성을 지도에 그리지 않은 부분,갈석산의 위치' 등 지도의 본질문제에 대하여 심도있고 신랄하고 합당한 비판을 가하였다. 국민세금이 47억이나 들어간 사업에 대해서 당연한 것이다. 이 당연한 국회의원으로서의 책무를 다한 것을 꼬투리 삼아 문체부장관인사에 성명서 까지 발표해가며 방해했던 그 세력이 지금 동북아역사재단과 각 역사 관련 단체의 수장으로 잠입해 들어와 다시 매국지도를 꺼내들고 나온 것이다.

▶보훈과 독립운동을 중요시하는 문대통령 아래 어찌 이런일이?

문재인 대통령은 8·15경축사에서 9명의 독립투사를 배출한 석주 이상룡 선생 일가와 그 본가인 임청각을 크게 높이며 “일제와 친일의 잔재를 제대로 청산하지 못했고, 민족정기를 바로 세우지 못했습니다. 역사를 잃으면 뿌리를 잃는 것입니다”라면서 “독립운동을 하면 3대가 망한다는 말이 사라져야 합니다. 친일 부역자와 독립운동가의 처지가 해방 후에도 달라지지 않더라는 경험이 불의와의 타협을 정당화하는 왜곡된 가치관을 만들었습니다.”라고 개탄했다. 그러나 문대통령의 반복된 다짐과는 너무도 다르게 진행되는 현실에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다. 새 정권 들어서 식민사학자들이 더욱 득세한다는 이 절망어린 비판에는 청와대는 무엇이라 답변할 것인가?
아직은 이 정권 이전부터 깊숙이 파고들어있는 식민사학 적폐세력의 실체를 잘 몰랐기 때문으로 보고 싶다. 평창올림픽과 남북위기에 정신이 없었으리라 생각하고 싶다. 하지만 이제대로 정신차려야 한다. 지금이라도 무엇이 적폐인지 정확히 판단하고 바로 잡는 것이 기미년 삼일혁명 정신을 이었다는 촛불로 탄생한 문재인 정권의 의무이자 권리일 것이다.

▶동북아역사재단 해체는 시대적 소명

동북아역사 매국지도를 이사장 김도형이 대한민국 정부 발행으로 다시 만들겠다고 당당하게 선언했다. 중국과 일본의 환호소리가 들려온다. 한중일 남북 전쟁위기다. 영토전쟁의 역사적 근거를 모두 빼앗기게 생겼다. 이것이 매국이 아니고 무엇인가. 당장 이사장 김도형을 해임하라.

이제 이 재단은 또 다른 이사장이 와도 똑같다. 동북아역사재단은 설립 후 15년동안 약 4천억원 이상의 국민혈세를 쓰면서 중국의 동북공정을 옹호해왔다. 일본의 역사침탈에 대응해야 하는데도 불구하고 독도는 일본땅이란 주장을 하는 연구자가 엄연히 재단에 소속되어있는 현실이다. 이번 이전 이사장이 "동북아역사지도에 독도 점이라도 찍어와야 할거 아니냐"라고 화를 냈어도 지도 제작진은 독도를 그려넣지 않았다는 일화가 이를 대변한다.

삼일운동 100주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100주년을 맞이하게 되는 이때에 독립운동으로 이땅을 지킨 조상들에게 부끄러운 자손이 되지 않으러면 조선총독부 식민사관을 청산하고 역사 적폐를 청산해야한다. 동북아역사재단은 이제 그 명이 다했다. 그 설립운영에 관한 법률(법률 제 7955호) 폐기 법률안을 내서 반드시 이 매국재단을 해체해야한다.


이 내용에 동의하시는 이땅의 모든 의로운 국민 여러분 ~ 자식들에게만은 바른 역사를 알리겠다는 모든 국민여러분 ! 꼭 청원이 성사될 수 있도록 많이 홍보해주시고 널리 퍼뜨려주십시오 ~

2019 국민과의 대화 | 모든 신청자 질문에 답변을 드립니다

소중한 내 청원, 청와대 답변이 궁금하세요?
청와대는 '국민이 물으면 정부가 답한다'는 소통 철학을 바탕으로 대통령과 수석·보좌관의 회의, 주목받는 국민청원, 외국 언론이 본 우리 정부, 해외 순방과 그 뒷얘기, 100대 국정과제와 수많은 정책 관련 소식 등 국민이 궁금해하는 내용을 홈페이지와 SNS계정을 통해 공개하고 있습니다.

청와대 소식을 가장 빠르고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는 '청와대 공식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유튜브, 카카오 플러스친구 '를 팔로우해주십시오.
더 많은 정보와 투명하고 진솔한 소통으로 국민과 함께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