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국민청원 및 제안

국민청원 및 제안

브리핑

고 장자연의 한맺힌 죽음의 진실을 밝혀주세요.

참여인원 : [ 235,796명 ]

  • 카테고리

    인권/성평등
  • 청원시작

    2018-02-26
  • 청원마감

    2018-03-28
  • 청원인

    facebook - ***
  1. 청원시작

  2. 청원진행중

  3. 청원종료

  4. 현재 상태

    브리핑

청원답변

청원개요

힘없고 빽없는 사람이
사회적 영향력 금권 기득권으로
꽃다운 나이에
한 많은 생을 마감하게 만들고 버젓이 잘살아가는 사회 이런 사회가 문명국가라 할수있나요.
어디에선가
또 다른 장자연이 느꼈던 고통을 받지 않는다 라고 이야기할수있습니까
우리의 일상에 잔존하는
모든 적폐는 청산 되어야합니다.
답변원고

Q : 네. 이번 사건이 새로운 전환점이 되기를 기대해봅니다. 다음 청원은 ‘고 장자연 배우의 한 맺힌 죽음의 진실을 밝혀달라’는 내용입니다. 총 23만5796명의 국민들이 참여했습니다.

 

A : ‘고 장자연 배우 사건은’ 2009. 3.경 탤런트 장자연씨가 유력인사들의 술접대와 성접대를 강요받고 폭행을 당하였다는 내용의 유서와 유력인사 리스트를 남기고 29세의 나이에 목숨을 끊은 사건입니다. 당시 40여명의 경찰 수사팀이 4개월 간 수사를 진행하였고, 사건을 송치 받은 검찰도 전담 수사팀을 구성하여 보완수사를 하였으나, 세간의 이목이 집중 되었던 술접대 강요와 유력인사에 대한 성접대 의혹에 대하여는 모두 증거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혐의없음 처분을 하였고, 단순히 소속사 대표의 폭행·협박 부분, 매니저의 명예훼손 부분만 기소하는데 그쳤습니다. 

 

Q : 수사가 종결된 이후에도 모 언론사 대표와 잠자리를 강요받았다는 의혹을 포함하여, 성상납 리스트에 대한 수사가 미진한 채로 종결되었다는 지적이 제기되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어떤가요?

 

A : 그렇습니다. 최근에도 이 사건을 다시 조명하면서, 장자연씨의 진술서 상 잠자리를 요구한 인물로 지목된 모 언론사 대표에 대한 수사미진은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고, 또한 장자연씨 및 가족의 계좌에 백만원권 고액 수표가 수십장 입금되었다는 의혹도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습니다.

 

Q : 최근 법무부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대검 진상조사단에 장자연씨 사건도 사전조사를 권고한 것으로 알고있는데, 재수사 가능성이 있는건가요?

 

A : 네, 지난 4. 2. 법무부 과거사위원회가 이 사건을 사전조사 대상으로 선정한 것은 맞습니다. 앞으로 검찰 진상조사단은 사전조사를 통해 본격 재수사 여부를 결정하게 됩니다. 상당한 시간이 흘러서 공소시효가 대부분 지났지만 성접대 강요나 알선 혐의는 공소시효가 남아 있을 수 있고, 아울러, 공소시효를 떠나서 과거에 이루어진 수사에 미진한 부분은 없었는지 법무부 검찰 과거사위원회와 검찰 진상조사단에서 여러 각도로 고심하고, 관련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으로 기대합니다.

청원동의 235,796

  • naver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디ㅡ.
  • naver - ***

    동의합니다
  • facebook - ***

    동의합니다
  • facebook - ***

    동읩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 facebook - ***

    동의합니다
1 2 3 4 5 6 7

남북정상회담

한국 경제의 다양한 얼굴

소중한 내 청원, 청와대 답변이 궁금하세요?
청와대는 '국민이 물으면 정부가 답한다'는 소통 철학을 바탕으로 대통령과 수석·보좌관의 회의, 주목받는 국민청원, 외국 언론이 본 우리 정부, 해외 순방과 그 뒷얘기, 100대 국정과제와 수많은 정책 관련 소식 등 국민이 궁금해하는 내용을 홈페이지와 SNS계정을 통해 공개하고 있습니다.

청와대 소식을 가장 빠르고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는 '청와대 공식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유튜브, 카카오 플러스친구 '를 팔로우해주십시오.
더 많은 정보와 투명하고 진솔한 소통으로 국민과 함께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