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국민청원

국민청원

청원종료

남인순 의원의 입양특례법 전부 개정 제안은 전면 재고(再考)되어야 한다.

참여인원 : [ 11,683명 ]

  • 카테고리

    보건복지
  • 청원시작

    2018-01-18
  • 청원마감

    2018-02-17
  • 청원인

    naver - ***
  1. 청원시작

  2. 청원진행중

  3. 현재 상태

    청원종료

  4. 답변완료

청원내용

지난 60여 년간 아동복지실천으로 입양을 담당해 온 입양기관으로서는 입양에 대한 국가책임 강화는 환영하는 바이다. 그러나 아동을 위한 법이라면서 아동이 가정에서 양육되고 보호받을 수 있는 기회를 박탈하는 것이라면 그 법은 처음부터 다시 논의되어야 한다.
아동학대 문제 해결에서 시작된 입양특례법 전면개정 제안은 유엔아동권리협약의
아동이익 최우선의 원칙’과 헤이그국제아동입양협약의 ‘원가정 양육 우선의 원칙’에 부합되지 않는 심각한 사회문제를 초래할 수 밖에 없기에 심히 우려를 표한다.


1. 아동은 시설이 아닌 가정 내에서 보호되어야 한다.

유엔아동권리협약이나 헤이그국제아동입양협약은 아동이 부모에 의해 양육 받을 권리와 아동에게 최상의 이익이 되는 경우 부모와 함께 살 권리를 선언하고 있다. 그렇다면 적어도 원가정에서의 아동보호 및 양육이 어려울 경우 입양 또는 가정위탁을 통해 가정 내에서 부모와 함께 살 권리를 보장해 주어야 한다. 그러나 제안된 개정안이라면 현재의 아동보호체계안에서 아동은 시설에서 보호될 수 밖에 없는 것이 우리의 현실이다. 입양체계를 근본적으로 바꾸는 입양법의 전면개정을 준비하면서 아동보호체계를 고려하지 않은 이 법은 누구를 위한 법인가?


1. 원가정의 지원체계가 먼저 확립되어야 한다.

현행 입양특례법이 시행되는 과정에서 우리는 아이를 키울 수 없는 미혼한부모가 자신의 신상이 드러나는 것에 대한 두려움으로 베이비박스를 선택할 수 밖에 없는 현실을 목도해 왔다. 아동양육을 선택한 미혼한부모들도 자녀를 양육할 수 있는 제도의 결여에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따라서 아동을 안전하고 건강하게 양육해야 하는 국가의 책임을 다하기 위해서는 먼저 미혼한부모에 대한 촘촘한 사회적 지원체계를 마련하는 것이 선행되어야 할 것이다.


1. 남인순의원과 제도개선위원회는 아동복지실천현장에서의 경험과 전문성을 가진 다양한 현장의 목소리를 수렴하여 투명하고 보완적인 법을 발의해야 할 것이다.

2018년 1월 16일의 토론회는 진상조사위원회 활동과 관련한 남인순의원의 발제와 소리미변호사가 만들어낸 입양법 전부개정안 홍보에만 많은 시간을 할애하면서 토론자의 의견을 낼 시간이 턱없이 부족한 이름만 토론회였음을 분명히 하고자 한다.

따라서 현실이 반영되지 않은 남인순 의원의 입양특례법 전부 개정안은 전면 재고되어야 한다.


2018년 1월 17일



입양기관 대한사회복지회
동방사회복지회
성가정입양원
한국사회봉사회
홀트아동복지회
  • naver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 facebook - ***

    동의합니다
  • twitter - ***

    동의합니다
  • facebook - ***

    동의합니다
  • facebook - ***

    동의합니다
  • facebook - ***

    동의합니다
  • facebook - ***

    동의합니다
  • facebook - ***

    동의합니다
1 2 3 4 5 6 7 8 9 10
소중한 내 청원, 청와대 답변이 궁금하세요?
청와대는 '국민이 물으면 정부가 답한다'는 소통 철학을 바탕으로 대통령과 수석·보좌관의 회의, 주목받는 국민청원, 외국 언론이 본 우리 정부, 해외 순방과 그 뒷얘기, 100대 국정과제와 수많은 정책 관련 소식 등 국민이 궁금해하는 내용을 홈페이지와 SNS계정을 통해 공개하고 있습니다.

청와대 소식을 가장 빠르고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는 '청와대 공식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유튜브, 카카오 플러스친구 '를 팔로우해주십시오.
더 많은 정보와 투명하고 진솔한 소통으로 국민과 함께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