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 관련 서면 브리핑

2021-02-17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 관련 서면 브리핑 사진

오늘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 후 환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2021년은 우리 모두에게 코로나 극복의 해가 될 것”이라면서 “극복은 단순한 과거로의 복귀가 아닌, 포용적인 회복이어야 하고, 다른 미래로 나아가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신임 대사들에게 “코로나 극복을 위해서도, 포용적인 회복을 위해서도 국제사회의 긴밀한 협력과 연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올해는 남북이 유엔에 동시 가입한 지 30년 되는 해”라면서 “한국 정부는 북한과의 대화를 통해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이룰 수 있도록 끝까지 노력을 다하자고 한다. 그간 우리 정부의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지지해 주셔서 감사하고, 앞으로도 적극적인 지원을 당부드린다”고 했습니다.

대통령 말씀 이후 신임 대사들이 인사말을 했습니다.

남스라이 에르덴토야 주한몽골 대사는 문 대통령이 올해 몽골을 방문해 주시기 기대한다고 했고, 동북아 평화와 안전을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을 적극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페카 멧초 주한핀란드 대사는 혁신, 디지털, 스타트업, 다자주의 복원 등에 있어 양국 간 협력을 강조하면서 한반도 평화 구축을 위한 우리 정부의 끊임없는 노력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마리아 카스티요 페르난데즈 주한EU 대사는 “대통령님 만나 뵙게 되어 영광입니다. 반갑습니다”라는 인사말을 우리말로 했습니다. 그런 뒤 “코로나에 대한 한국의 훌륭한 대응을 축하한다”면서 전략적 파트너로서 다자주의 강화, 글로벌 현안 해결, 양자 관계 등에서의 한-EU 간 협력을 희망하며, EU 상임의장과 집행위원장의 방한 의사를 전했습니다. “한반도 평화 안정을 적극 지지한다”고도 했습니다.

알레한드로 호세 르드리게스 사모라 주한코스타리카 대사는 지난달 문 대통령과 정상 통화를 한 알바라도 대통령의 인사를 전하면서 한국의 지원과 리더십에 감사를 표했습니다.

아키바 토르 주한이스라엘 대사는 “한국과 같이 대단한 국가에서 근무하게 돼 영광”이라면서 “한국은 위기 때마다 성공적으로 극복해내고 위대한 성과를 만들어낸 국가로서, 이스라엘 역사와 유사한 점이 많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성공을 기원한다”고 했습니다.

무웬데 무윈지 주한케냐 대사는 “양국은 1963년 케냐 독립 후 두 달 만에 수교를 맺은 이래 가치를 공유하며 양자 외교 관계를 유지해왔다”면서 특히 한국의 KAIST(케냐 과학기술원) 설립 지원에 감사를 표했습니다. 케냐 대사는 “한국이 걸어온 길과 같은 여정을 희망한다”면서 “한국의 과학기술 노하우를 배우고 싶다”고 했습니다.

로드리고 코로넬 킨로치 주한니카라과 대사는 ”작년 한 해 코로나로 인한 고통 속에 한국의 따뜻한 사랑을 느꼈다. 한국은 진정한 친구“라면서 감사를 표했습니다.

캐서린 제인 레이퍼 주한호주 대사는 “한국과 호주는 경제ㆍ전략면에서 긴밀한 파트너”라면서 “RCEP의 타결로 한-호주 FTA를 통한 경제 협력이 한층 더 발전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CPTPP에 대한 한국의 관심을 환영한다고 했습니다. “한반도 평화 번영은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 번영과 긴밀히 연계돼 있다. 역내 안정과 번영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길 바란다”고도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8명의 신임 대사에게 일일이 답변을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주한몽골 대사에게는 “초청해 주셔서 감사하다. 코로나 상황을 봐가면서 외교채널 간 협의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주한핀란드 대사에게는 “혁신 역량이 뛰어난 양국이 미래 협력을 더욱 확대하길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2018년 핀란드 방문 당시 정상회담에서 부산-헬싱키 노선 신설에 합의했으나 코로나로 인해 지연되고 있는데 조속히 추진되길 바란다고 했습니다.

주한EU 대사에게는 한국과 EU의 그린 뉴딜과 그린딜이 가치와 철학과 정책 측면에서 유사점이 많은 만큼 관련 협력을 심화하길 희망했습니다.

주한코스타리카 대사에게는 “지난달 알바라도 대통령과 통화에서 합의한 양국 관계 협력 증진 방안을 긴밀히 협의해 이행하길 바란다”고 했습니다.

주한이스라엘 대사에게는 ”코로나 백신접종에서 가장 모범이 되고 있음을 축하한다“면서 코로나 극복을 위해 긴밀히 계속 협력해 나가길 바란다고 했습니다.

주한케냐 대사에게는 “한국의 지원이 도움이 됐다니 기쁘다”면서 “케냐는 동아프리카의 관문이자 물류거점으로 한국의 중요 협력국인만큼 양국 관계의 발전을 바란다”고 했습니다.

주한니카라과 대사에게는 “한국의 지원이 니카라과 국민에 도움이 됐다니 기쁘다”면서 “한-중미 FTA 발효를 통해 경제 협력이 확대되고 있음을 평가한다”고 했습니다.

주한호주 대사에게는 “외할아버지가 한국전 참전용사인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양국 관계 발전에 많은 역할을 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오늘 몽골 외에 이스라엘, 호주 대사도 문 대통령의 방문을 요청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초청해 주셔서 감사하다. 외교채널 간 협의해 나가자”고 답했습니다. 

 
2021년 2월 17일
청와대 대변인 강민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