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대한민국 청와대

신임 국무위원 임명장 수여식

2021-02-15
신임 국무위원 임명장 수여식

- 신임 외교부, 문화체육관광부,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게 임명장 수여
-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성공시키기 위한 마지막 노력 할 기회"
- "코로나로 큰 타격을 입은 문화체육관광 분야 회복이 우선 과제"
- "중소기업과 자영업자 어려움 대변하고 지원하는 역할 당부"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신임 정의용 외교부 장관,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했습니다.

임명장을 수여한 뒤, 대통령은 당부의 메시지를 담은 꽃다발을 각각 전달했습니다.

먼저, 신임 정의용 외교부 장관에게는 한미동맹을 강화하고 중국·일본·러시아·EU 등 주요국과의 관계도 원만히 해결해 나가는 한편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와 신남방·신북방 정책도 확고히 정착·발전시키는 등 세계 속의 한국의 위상을 한 단계 올려 달라는 당부를 담아, '세계 속의 한국'을 의미하는 '비모란선인장'을 전했습니다.

이어, 신임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는 '역경에 굴하지 않은 힘'을 뜻하는 '캐모마일'과 '행복'을 의미하는 '스위트피' 꽃다발을 선물했습니다. 여기에는 코로나19로 인한 문화예술·체육·관광산업의 위기를 극복하고, 문화를 통해 국민의 일상을 되찾을 수 있도록 기여해 달라는 의미를 담았습니다.

또, 신임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게는 코로나19로 경영 위기에 처한 중소기업 등을 속도감 있게 지원하고, 중소·벤처기업의 수출·판로 지원 및 일자리 창출 등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창출해 달라는 당부의 의미로 '말채나무'와 '개나리'를 선물했습니다. 말채나무는 '당신을 보호해 드릴게요'의 의미가, 개나리에는 '희망'의 의미가 각각 담겨 있습니다.

임명장 수여후 이어진 환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정의용 외교부 장관에게 "정 장관님은 우리 정부 외교안보정책의 밑거름이 된 분"이라며 "새삼 당부 말씀이 필요 없지만,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성공시키기 위한 마지막 노력을 할 기회임을 다시 강조드리고 싶다"고 당부했습니다.

특히,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성공하려면 한미동맹을 강화해야 한다"며 바이든 신정부와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하고, 주변국과도 긴밀히 협력하고 국익을 지키기 위해 노력해 달라고 덧붙였습니다.
또한, 신남방 신북방으로 표현되는 외교 다변화 노력을 지속해 줄 것과 더불어 "5월 P4G 정상회의, 영국에서 열리는 G7정상회의 등을 통해 중견 국가로서, 선진국과 개도국의 가교역할을 하는 우리나라의 외교적 위상을 높이도록 노력해 달라"고 말했습니다.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대통령은 "코로나로 인해 너무 큰 타격을 입은 문화체육관광 분야를 정상화하고 회복시키는 것이 우선 과제"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코로나 때문에 지치고 스트레스를 받고, 정신적으로 우울한 국민들이 아픔을 치유하고 회복할 수 있도록 하는 데도 최대 지원을 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아울러 대통령은 "체육 분야는 늘 그동안 국민에게 많은 자긍심을 심어줬다"며 "하지만 그늘 속에선 폭력이나 체벌, 성추행 문제 등 스포츠 인권 문제가 제기돼 왔다"고 말한 뒤, "이런 문제가 근절될 수 있도록 특단의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전했습니다.

끝으로 대통령은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게 "코로나로 인해 많은 중소기업과 자영업자들이 어려운 가운데 중소벤처기업부가 1차적으로 어려움을 대변하고 지원하는 역할을 잘해왔다"며 "그런 역할을 코로나가 끝날 때까지 잘해 주길 당부드린다"고 말했습니다.

또, 대통령은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제2벤처붐이 이는 등 벤처투자 성적이 사상 최고를 기록하고 있다"며 "벤처기업이 하나의 브랜드가 될 수 있도록 관심을 갖고 많이 지원해 달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런 뒤 "손실보상제도를 합리적으로 만드는 것도 큰 숙제"라며 "중기부가 방안을 제안하고 각 부처가 지혜를 모아 달라”고 덧붙였습니다.

✓ 서면브리핑 ☞ https://www1.president.go.kr/articles/99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