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2021년 새해 아침, 대한민국 이상 무! 「문재인 대통령 2021년 대비태세 점검 신년 지휘비행」

2021-01-01
문재인 대통령은 신축년 첫날을 ‘초계(哨戒)비행’으로 열었습니다. 한반도 전역의 지상-해상-공중 대비태세를 점검하기 위해서였습니다.

오늘 오전 공군 제15특수임무비행단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국군통수권자로서는 최초로 공군지휘통제기인 ‘피스아이’(E-737)에 탑승해 E-737기의 제원 및 임무수행에 대해 보고를 받고, 오전 6시 30분부터 지휘비행에 나섰습니다. 

코로나19 방역 대책 준수를 위해 서훈 국가안보실장 등 6명으로 수행 인원을 최소화했고, 탑승 전 발열체크 및 호흡기 증상을 확인하는 등 방역 관리에도 만전을 기했습니다.

대통령은 지휘비행 도중 22사단 GOP대대장(오동석 육군 중령), 해병대 연평부대장(이종문 해병 대령), 공군작전사령부 항공우주작전본부장(차준선 공군 준장), 율곡이이 함장(류윤상 해군 대령) 등과 통화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특이 동향이 있느냐”고 상황을 점검한 뒤 “완벽한 대비태세를 유지하기 위해 불철주야로 경계작전을 하느라 수고가 많다. 여러분들의 헌신 덕분에 국민들이 평화로운 새해를 맞이할 수 있었다. 고맙고 든든하다”고 격려했습니다.

2021년 새해 첫 날, 군사 대비태세 점검 현장, 영상으로 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