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제3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 관련 서면브리핑

2020-11-16
제3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 관련 서면브리핑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제3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서 다음과 같이 세 가지 주제로 마무리 발언을 했습니다.

1) 바이오헬스 산업 경쟁력 관련
“토론에서 윤후덕 의원이 바이오헬스 산업 경쟁력을 강조했다. (공감하며) 이미 우리정부의 미래먹거리 3대 핵심 산업이다. 그러나 시스템반도체, 미래차에 대한 우리 역량은 잘 알지만 바이오헬스 산업의 경쟁력은 아는 분이 많지 않은 것 같다. 이미 육성하고 있었기 때문에 코로나에 더 잘 대응할 수 있었던 요인이다. 계속 역점을 두고 가겠다.”


2) 전략회의 발표 관련
“강병원 씨의 하루, 충남 당진 K씨의 삶 등 오늘 전략회의 발표 형식이 참신했다. 당이 중심이 되니 생동감이 있다. 한국판 뉴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첫째 얼마나 속도 있게 추진하느냐, 둘째 국민이 체감하느냐이다. 두 가지는 서로 얽혀 있다. 국민이 많이 체감할 수 있도록 속도 있게 추진할 수 있는 힘이 될 것이다. 오늘 당에서 정책을 국민에 알리는 방식의 모범을 보였다. 무엇을 할 것이냐에 그치지 말고, 어떻게 달라지는지 알린다면 국민이 쉽게 체감하고 공감할 것이다. (정부) 정책 부서도 관심을 가져 달라. 이광재 의원이 말한, 케네디가 달에 사람을 보내겠다는 식의 좀 더 새롭고 도전적인 아이디어를 계속 보태야 할 것이다. 당이 중심에 서서 이끌어 달라.”


3) 2050 탄소중립 관련
“2050 탄소중립을 국가목표로 약속했다. 시간이 꽤 남았다. 그렇다고 다음 정부에 전가하지 말고 큰 걸음을 내디딘 것이란 생각으로 이제부터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여 나가야 한다. 다음 정부에 넘기지 말고 우리 정부에서 출발해 확실한 기틀을 잡아야 한다.” 

 
2020년 11월 16일
청와대 대변인 강민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