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제23차 아세안+3 정상회의(화상) 관련 서면브리핑

2020-11-14
제23차 아세안+3 정상회의(화상) 관련 서면브리핑

문재인 대통령과 아세안 10개국 및 중국 리커창 총리, 일본 스가 총리는 오늘 '아세안+3 정상회의'에서 자유무역과 다자주의에 입각한 '경제금융 회복력에 관한 아세안+3 정상성명'을 채택했습니다. 지난 4월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서 논의한 코로나 대응 협력의 이행경과를 점검하고, 아세안+3국 간 협력을 구체화하고 진전시킨 것입니다.

문 대통령은 의제발언에서 '정상성명' 채택에 대한 환영과 지지의사를 밝히면서 "코로나로 인해 위축된 교역과 투자를 늘리고 역내 공급망을 복원하는 길은 자유무역과 다자주의에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우리는 오늘 정상성명 채택과 내일 RCEP서명을 발판 삼아 '보호주의'의 길에 맞서 '상생과 협력'의 길로 나아가야한다"고도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정상성명을 계기로 필수인력의 교류가 확대되고 제도화되길 희망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한국은 여러 국가와 '기업인 신속 통로'를 운영(*보도자료 참조)하고 있는데, 앞으로 신속 통로 도입 지역이 더욱 늘어나고 이용자 범위도 넓어지길 기대한다"면서입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이후 디지털 경제 전환이 가속화되는 상황에서 오늘 정상성명에 '포용적 디지털 경제'를 위한 공조가 포함된 것을 매우 의미있게 생각한다"고도 평가했습니다. 이어 "한국은 ICT기술에서의 강점을 활용하여 역내 중소기업, 스타트업이 디지털 경제에 뒤처지지 않도록 아세안과의 협력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아세안 정상들은  '코로나 19 아세안 대응기금' 등에 대한 한국의 보건의료 분야 지원에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또 이번에 마련된 '아세안 포괄적 회복 프레임워크'에 기반한 역내 협력 확대에 한중일 3국의 역할을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한중일 3국 협력 조정국으로서 세 나라와 아세안의 협력강화를 위해 필요한 역할을 계속해 나가겠다"면서 ◇  '코로나 아세안 대응기금'과 '필수의료물품 비축제도'에 적극 동참 ◇감염병 관련 정보와 경험이 투명 신속히 공유되도록 하는 아세안+3 차원의 조기경보체계 구축 참여 ◇'코박스 선구매 공약 매커니즘' 및 국제백신연구소와의 협력 등을 언급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지지해 주신 것에 깊이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변함없는 관심과 협력을 당부드린다"면서 의제발언을 마쳤습니다.
 
2020년 11월 14일
청와대 대변인 강민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