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대통령 주재 수석보좌관회의

2020-11-09
대통령 주재 수석보좌관회의
-"한미동맹 강화·한반도 평화프로세스, 공백 없도록"
-"바이든 당선인 등과 다방면으로 소통해 나갈 것"
-"차기 정부와 함께 한반도 비핵화·평화 정착에 더 큰 진전 이룰 것"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바이든 후보의 당선을 우리 국민과 함께 축하한다"며 "둘도 없는 우방국이자 든든한 동맹국으로서 우리 정부는 미국 국민의 선택을 절대적으로 존중하고 지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한미동맹 강화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진전에 어떠한 공백도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며 "지금까지 트럼프 정부와 사이에 이뤄낸 소중한 성과가 차기 정부로 잘 이어지고, 더욱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대통령은 "미 대선 상황에서도 트럼프 행정부와 한미 간 안보 협력을 차질없이 진행했으며, 내일 한미 외교장관 회담을 여는 등 트럼프 정부와 마지막까지 협력해 나갈 것"이라며 "한미 간 현안도 트럼프 정부 임기 안에 해야 할 일은 미루지 않고, 최대한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새로운 행정부를 준비하는 바이든 당선인과 주요 인사들과도 다방면으로 소통해 나가겠다"며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흔들림 없이 추진한다는 우리 정부의 확고한 의지를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이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은 "차기 정부와 함께 그동안 축적된 성과와 경험을 바탕으로, 지난날을 교훈 삼으면서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 정착에 더 큰 진전을 이룰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나가겠다"고 다짐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우리는 한반도 생명·안전 공동체를 만들어 나가는 것과 함께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할 준비가 되어 있다"며 "한미 간 튼튼한 공조와 함께 남과 북이 한반도 문제의 당사자로서 더욱 중요한 역할을 해나갈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강력한 한미동맹의 또 다른 축으로 탄탄한 경제 협력에 대해서도 언급했습니다. 우리 정부의 그동안의 노력과 성과를 바탕으로 앞으로도 양자와 다자 통상 협력을 더욱 강화하며 더 큰 경제 협력으로 나아가겠다고 밝혔습니다.

그 중에서도 "바이든 당선인이 강조하는 탄소중립과 기후변화 대응 정책은 우리 정부의 탄소중립 목표 및 그린 뉴딜 정책과 일치하므로 협력의 여지가 매우 크다"며 "유사한 가치 지향과 정책적 공통점이 코로나 이후 시대를 함께 열어가는 밑거름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대통령은 "세계적인 코로나 상황이 예사롭지 않다"면서 "이에 비하면 우리나라는 국내 감염자 수가 100명 내외 수준에서 통제되고 있어서 매우 다행"이라고 전했습니다.

다만, "춥고 건조한 날씨가 코로나가 확산하기 좋은 조건인데다 이동과 모임이 많아지는 시기여서 코로나 재확산의 우려가 크다"며 철저한 생활방역 준수를 당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