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과 전화 통화 관련 서면브리핑

2020-10-08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오후 3시부터 3시 20분까지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과 전화통화를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어려운 여건에서 선전했다”면서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유 본부장의 노력을 평가했습니다.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으로는 1995년 김철수 前 상공부 장관, 2013년 박태호 前 통상교섭본부장이 나선 적이 있으나 대한민국 출신으로 최종 결선 진출자는 유 본부장이 처음입니다.

문 대통령은 “나이지리아 후보의 경력이 훌륭하지만 유 본부장이 만만치 않은 상황을 헤치고 여기까지 왔으니 상대적 강점을 살려 반드시 성공하기를 바라는 마음”이라면서 “대통령이나 우리 정부가 어떤 부분에서 지원 노력을 해야할지 의견 있으면 달라”고 했습니다.

유 본부장은 “대통령께서 앞장서 적극적으로 지원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1주일의 격리기간이 끝나면 찾아 뵙겠다”고 했습니다.

이에 문 대통령은 “ 필요한 일이 있으면 언제든지 연락 달라”고 거듭 당부하면서 통화를 마쳤습니다.
 

2020년 10월 8일
청와대 대변인 강민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