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청운파출소 및 신교119안전센터 방문 관련 강민석 대변인 서면브리핑

2020-10-02
청운파출소 및 신교119안전센터 방문 관련 강민석 대변인 서면브리핑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숙 여사와 함께 오늘 오후 2시부터 25분까지 청와대 인근 청운파출소와 신교119안전센터를 찾았습니다.

문 대통령은 추석연휴 전날 인왕시장을 방문해 자영업자들을 격려한 데 이어 추석 당일에는 독일 메르켈 총리와 정상통화를 갖고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후보로 나선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에 대한 지지를 요청한 데 이어 오늘은 민생치안현장을 방문했습니다.
추석연휴에도 불구, 민생치안 현장에서 근무 중인 경찰관들과 소방관들의 노고를 위로하고 격려하기 위해서였습니다.

청운파출소에 들른 문 대통령은 "이곳은 치안이 취약한 곳은 아닌데 청와대가 있고, 외부관광객도 많이 오고, 집회하는 분들이 많아서 부담이 클 것 같다"면서 "다들 연휴를 즐기는데 고생하신다"고 위로했습니다.

이에 근무자들은 "저희가 사명감이 있다. 청와대를 지킨다는 마음으로 근무하고 있다"고 답했고, 문 대통령은 "자부심을 가지고 있다니 자랑스럽다"고 격려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소장님도 여성(함연자 소장)이신데, 경찰 내 여경 비율이 상당히 높아졌다"면서 파출소 안에 휴게실, 샤워장 등의 시설이 남녀구분이 되어 있는지 물었습니다. 근무자들은 "잘 되어 있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준비해간 사과와 배 등 과일, 떡, 한과 등을 전달한 뒤 인근 신교119안전센터로 이동했습니다.

이곳에서 문 대통령은 "추석 연휴 때 특별히 고생들 하시니 고마워서 인사차 왔다"고 방문목적을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명절 연휴 때 오히려 비상근무를 하는 거 아니냐"고 묻자 근무자들은 "더 긴장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여러분이)긴장해서 국민들은 편안하게 연휴를 보내실 수 있다. 우리도 주민으로서 신세를 많이 지고 있다"고 감사의 뜻을 표했습니다.

근무자들은 "소방직 국가직화 이후 장비 문제 등이 많이 좋아졌고, 앞으로도 좋아질 것"이라고도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소방관들의 어려운 처우를 개선해 나가는 부분은 계속해서 관심을 가지겠다"고 말했습니다.

김 여사는 "남들 다 쉬시는데 애쓰시는 마음을 어떻게 표현을 할지 몰라 조금 준비했다"면서 과일 및 한과, 떡 등을 내놓았습니다.

오늘 청운파출소 및 신교119안전센터 방문에는 인왕시장 방문 때 처럼 제1,2부속비서관과 의전비서관 등 제한된 인원만 수행했습니다.


2020년 10월 2일
대변인 강민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