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군 장성 진급 및 보직 신고식

2020-09-23
군 장성 진급 및 보직 신고식
-"군의 가장 기본적인 사명, 강한 국방 갖추는 것"
-"더 강한 국방력을 만드는 3가지 전략" 당부
-새로운 기술·장비 도입, 굳건한 한미동맹, 전시작전권 전환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군 장성 진급 및 보직 신고식에 참석했습니다. 

대통령은 원인철 합동참모의장, 남영신 육군참모총장, 이성용 공군참모총장, 김승겸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김정수 2작전사령관, 안준석 지상작전사령관 등 총 6명의 삼정검에 수치를 달아주었습니다.

이와 함께 국민의 신뢰를 받을 수 있도록 빈틈없는 국방을 당부하는 의미로 말채나무, 아스타, 난으로 구성된 꽃다발을 전달했습니다.

이후 이어진 환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군의 가장 기본적인 사명은 강한 국방을 갖추는 것"이라며 "강한 국방력의 목표는, 전쟁의 시기는 당연히 이기는 것이고, 평화의 시기는 평화를 지켜내고 평화를 더 발전시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지금까지 우리 군이 그 역할을 잘해 주었다"며 "이제 더 강한 국방력을 만드는 우리 정부의 전략은 세 가지"라고 설명했습니다.

먼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새로운 기술·새로운 장비를 도입하고 달라지는 전쟁의 개념에 우리가 선도해 나가는 것과 굳건한 한미동맹, 또 이를 존중하면서 전시작전권을 전환하는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이어 대통령은 "이번 인사가 서욱 장관이나 원인철 합참의장을 비롯해 아주 파격이라는 평가를 듣고 있는데, 이번에 저는 세 가지 발전 전략에 부합해서 빠른 변화를 가장 빨리 이해하고 군에 적용해 군 조직을 더 유연하게 만들 수 있는 능력의 관점에서 인사를 했음을 유념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원인철 합동참모의장은 "대통령께서 말씀하신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흔들리지 않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군심을 결집하겠다"며 "국군통수권자인 대통령님의 의지와 정부 정책을 강력한 힘으로 뒷받침하고, 신명을 다 바쳐 소임을 완수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환담을 마무리하며 문재인 대통령은 “정말 군에 각별한 감사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작년 강원도 산불과 올해 집중호우 및 태풍 때 도움을 준 것을 언급했습니다. 또, 코로나 상황에서 간호 인력을 보내고, 군 병원시설을  내놓은 일에 대해서도 거듭 감사를 전하며 장병들께도 그 뜻을 잘 전해달라고 부탁했습니다.

서면 브리핑 ▶ https://www1.president.go.kr/articles/9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