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국민이 물으면, 정부는 답해야 합니다” 국민청원이 문을 연 지 3년이 되었습니다

2020-08-19
‘국민청원’이 문을 연 지 3년이 되었습니다.
책임 있는 답변으로 국민과 소통하겠다고 시작했지만, 정부가 더 많은 것을 배운 시간이었습니다.
우리가 소홀히 해왔던 것들이 국민의 삶에서 중요한 가치가 되고 있다는 사실을 실감할 수 있었습니다.
지난 3년, 공론의 장에 함께해주신 국민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그동안 3억 4천만 명이 ‘국민청원’을 방문해주셨고, 1억 5천만 명이 청원에 참여해주셨습니다.
아이들의 안전한 일상부터 이웃의 어려움에 같이하자는, 간절함이 담긴 문제들이 국민청원으로 제기되었고, 공수처 설치, 윤창호법,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국제협력, 주식 공매도, 소방공무원 국가직 전환을 비롯해 우리 사회가 한 단계 더 발전해 나갈 방안도 구체적으로 제시해주셨습니다.

‘국민께서 물으면 정부가 답한다’는 약속대로, 국민의 목소리에 응답하기 위해 정부도 최선을 다했습니다.
오늘까지 178건에 대해 답변을 드렸고 법 제정과 개정, 제도개선으로 해결책을 마련해왔습니다.
때로는 정부가 답변드리기 어려운 문제도 있었지만, 문제를 제기하고 토론하는 과정 자체가 큰 의미가 있었습니다.

코로나 위기 앞에서도 국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력이 큰 힘이 되었습니다.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거나 무시하는 행동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처하는 한편, ‘나’의 안전을 위해 ‘이웃’의 안전을 먼저 챙기며 상생의 해법을 찾았습니다. 최근 확진자가 늘면서 새로운 고비를 맞고 있지만, 이 또한 이겨낼 것입니다.

세상을 바꾸는 힘은 언제나 국민에게 있습니다.
정부의 답에 만족하지 못한 국민들도 계시겠지만,
국민 참여의 공간을 소중하게 키워간다면 그것이 바로 변화의 힘이 될 것입니다.
국민들께서 물으면, 문재인 정부는 답하겠습니다.
당장 바뀌지 않더라도 끝내 바뀔 수 있습니다.
끝까지 국민과 함께 가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