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대통령 지시사항 관련 강민석 대변인 브리핑

2020-08-16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오전 11시에 진행된 비서실장 주재 코로나19 상황점검회의 결과를 보고 받고 다음과 같이 네 가지를 지시했습니다.

첫째, 매우 엄중한 상황으로 코로나19 방역의 중대 고비이니 정부는 범국가적 역량을 총동원해 코로나19 확산 저지에 나설 것.

둘째, 서울 경기 지역에 대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조치 시행에 빈틈이 없도록 정부는 수도권 방역을 위한 긴급대응 지원체계를 구축하여 수도권 방역을 총력 지원할 것.
특히 확진자가 대규모로 발생하여 병상 부족 문제가 발생할 수 있으니 수도권 공동대응체계를 신속히 가동하여 병상과 생활치료센터 등의 준비에 만전을 기할 것.

셋째, 집단감염이 계속 발생하고 있는 교회에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면서 종교활동이 이뤄지도록 특별한 협조를 구할 것.
집단감염이 발생한 교회에 대해서는 진단검사, 역학조사, 자가격리 등을 통해 지역사회로 코로나19가 전파되지 않도록 모든 조치를 취할 것.
또한 다단계 방문판매가 조용한 전파로 코로나19 확산의 진원지가 되는 만큼 방역당국과 서울시는 특단의 대책을 취할 것.

넷째,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고 방역에 방해하는 일체의 위법행동에 대해서는 국민 안전 보호와 법치확립 차원에서 엄단할 것.

문 대통령은 8.15 집회 참석자들과 가족 접촉자들은 공동체의 안전을 위해 조속한 자가격리와 진단검사에 적극 협조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를 위해 정부는 만반의 준비와 적극적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