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집중호우 피해현장 방문① - 대변인 브리핑

2020-08-12
집중호우 피해현장 방문① - 대변인 브리핑

-KTX 열차 내 회의실에서 피해 상황 복구 지원계획 등 직접 점검
-"현장에 부담 되지 않도록 수행인원 최소화…행정지원 독려 의미"
-"호우 끝 폭염 시작… 2차 피해 막는데 주력"
-"신속하게 추가적인 특별재난지역 지정되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집중호우 피해현장 방문을 위해 KTX로 이동 중 비공개 보고를 받았습니다.
 

강민석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열차 내 회의실에서 산림청장, 농림부 차관, 재난안전관리본부장, 보건연구원장, 대한적십자사 본부장,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장 등 6명으로부터 45분간 보고를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보고내용은 집중호우 피해 상황 및 복구 지원 계획 및 방역 상황 등이었다"고 덧붙였습니다.
 

대통령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에게 "인명피해를 막는데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하면서 대한적십자사 본부장, 중앙자원봉사센터장에게 "재난이 있을 때마다 자원봉사활동을 해 주셔서 피해 입은 분들에게 큰 힘이 될 것" 이라면서 감사 인사를 거듭 전했습니다. 또, "두 분에게 당부드리고 싶은 게, 코로나 상황이기 때문에 (자원봉사자들) 스스로 방역에 조심해 달라"고도 말했습니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은 정부 관계자를 향해 "자원봉사하시는 분들 스스로 수해복구지역에서 휴식시설 등을 마련하기 쉽지 않을 테니 적절한 휴식이 이뤄지도록 지원이 필요할 것 같다"며 "신체적으로 자원 봉사하시는 분들이 무리가 가지 않도록 세심히 배려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아울러, 대통령은 "호우가 끝나니 폭염이 시작됐다. 폭염 속에서 복구작업을 하게 되는데, 2차 피해를 막는 데 주력해 달라"며 "집중호우 기간 뿐 아니라 호우가 끝난 뒤에도 산사태가 있을 수 있으니 그런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위험한 지역에서 산사태가 일어나지 않도록 조치해 달라"고도 지시했습니다.
 

이어 대통령은 행정안전부로부터 추가적인 특별재난지역과 관련한 보고를 받았고, 이에 대해 "어쨌든 신속하게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해서 지원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 그리고 지역을 선정할 때, 시·군 단위로 여건이 안돼도 읍·면·동 단위까지 세부적으로 지정하는 것을 검토하라"고 말했습니다.
 

또, 대통령은 보건연구원장에게 "이런 집중호우 상황에서는 코로나 방역이 느슨해질 수 있으니, 잘 챙겨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질병관리본부의 보고를 받은 대통령은 "이재민이 모여있는 임시주거시설 방역과 수인성 전염병에 대해서도 잘 대비해 달라"고 말했습니다.
 

이번 집중호우 피해지역 방문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한창 피해복구 작업을 하는데, 영접 또는 의전적인 문제로 장애가 되지 않을까 걱정스러워 방문을 망설였다. 하지만 워낙 피해 상황이 심각해서 대통령이 가는 것 자체가 격려가 될 수도 있고, 행정 지원을 독려하는 의미가 있어 방문을 결정했다. 대신 현장에 부담이 되지 않도록 수행인원을 최소화했다"고 직접 설명했습니다.
 

서면브리핑 ▶ https://www1.president.go.kr/articles/9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