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신임 개인정보보호위원장 임명장 수여식

2020-08-07


-새로운 시작·조화 등 의미 담은 꽃다발 전달
-"디지털 경제 시대의 핵심…데이터 활용에 달려있어"
-"데이터 활용·개인정보 보호…균형 감각 필요"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윤종인 개인정보보호위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했습니다.
 

대통령은 윤 위원장의 배우자에게 알스트로메리아와 말채나무, 코스모스로 구성된 꽃다발을 전달했습니다. 각각의 꽃에는 새로운 시작과 함께 개인정보 보호와 활용을 조화롭게 이끌어 달라는 당부의 의미가 담겨 있습니다.
 

임명장 수여식 후 환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개인정보 보호는 국가적으로 중요한 문제"라며 "위원회의 역할이 막중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디지털 경제 시대의 핵심은 데이터를 얼마나 잘 활용하느냐에 있다"며 동전의 앞뒷면과도 같은 데이터 활용과 개인정보 보호를 잘 조화시키는 균형 감각이 필요하다고 당부했습니다.
 

이어 대통령은 "그런 중요성 때문에 국무총리 산하로 옮기고, 위원장을 장관급으로 격상한 것"이라고 설명하며 "앞으로 개인정보보호위원회의 존재감과 위상을 우뚝 세워주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윤종인 위원장은 "야금(冶金)을 잘하는 나라가 강성했던 때가 있었지만 지금은 데이터를 잘 다루는 나라가 강성하다"며 "개인정보를 가장 안전하게 잘 보호하는 나라가 되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습니다.
 

참석자들과 함께 자유로운 토론과 문답을 이어간 문재인 대통령은 데이터 활용에 대한 불만과, 개인정보 보호에 대한 우려가 맞서는 것에 대해 언급하며 "양쪽 다 공감을 얻을 수 있어야 조화로운 추진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이에 대해 대통령은 "시범적 사업을 통해 현실에서 검증하고 실질화하는 작업이 필요할 것 같다”고 강조하면서 환담을 마무리했습니다.
 

대변인 브리핑 ▶ https://www1.president.go.kr/articles/89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