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재외동포 화상 간담회 인사말

2020-07-24
 
재외국민 여러분, 재외동포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해외순방에서 동포 여러분을 뵐 때마다 감동받고 큰 기운을 얻었습니다. 오늘 화상으로 안부를 묻게 되어 무척 반갑습니다. 

지난 3월 한국이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을 때 재외동포 여러분의 따뜻한 마음이 고국에 큰 힘이 되었습니다. 마다가스카르의 200여 교민들은 따뜻한 성금을 보내주셨고, 홍콩 교민들이 보내주신 6만 장의 마스크와 호치민한인회가 300여 명의 베트남 격리자에게 보내 주신 마스크는 어려운 시기를 잘 견뎌낼 수 있는 힘이 되었습니다. 

우한의 동포들을 위해 귀국 전세기를 포기하고 잔류를 선택한 의사도 계십니다. 많은 동포들이 어려움 속에서도 고국을 먼저 걱정하고 양국 간 우정을 생각해 주셨습니다. 모두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민간 외교관입니다. 여러분이 실천한 연대와 협력의 정신이 우리 국민들에게는 물론 세계인들에게도 희망이 되고 있습니다. 다시 한 번 깊이 감사드립니다. 

이제 국가가 답할 차례입니다. 국가는 우리 국민과 동포들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할 의무가 있습니다. 정부는 해외의 국경 봉쇄와 지역 봉쇄 속에서 우리 교민들의 안전한 귀국에 총력을 다했습니다. 특별전세기를 동원해 117개국에서 4만 명이 넘는 교민들이 한국으로 무사히 귀국할 수 있었습니다. 
이라크 건설현장에서 일하던 우리 근로자 293명을 태운 군용기가 곧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입니다. 아직 많은 분이 남아있지만 우선 귀국 희망자들부터 먼저 모셔올 수 있어서 다행입니다. 

한편으로 기업 활동이 급한 우리 기업인 1만6천 명이 17개국으로부터 예외적 입국을 허용 받도록 했습니다. 지난해 영사조력법을 제정해 동포들이 더 체계적인 영사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했고, 해외안전지킴센터의 설치로 안전기능이 대폭 강화되었습니다. 해외안전지킴센터가 이번에 많은 역할을 해 주었습니다. 

보이지 않는 곳에서 묵묵히 헌신한 재외공관과 외교부 직원들의 노고도 컸습니다. 공관원들이야말로 재외국민과 동포들이 가장 가깝게 만나는 대한민국입니다. 특별히 감사를 표하면서 자긍심과 소명의식을 갖고 임해 주길 당부 드립니다. 
코로나 확산이 장기화되면서 각국의 경제난이 가중되고, 치안 상황도 악화되고 있습니다. 우리 동포들의 생명과 안전을 더욱 챙겨 주시기를 바랍니다. 

코로나 상황 속에서 대한민국의 국제적 위상은 오히려 높아졌습니다. 국경과 지역을 봉쇄하지 않고 경제를 멈추지 않으면서 효율적인 방역에 성공했고, 무엇보다도 성숙한 국민의식을 세계가 부러워하고 있습니다. 우리 국민 모두가 방역의 주체가 되어 코로나를 극복하면서 우리 국민 스스로도 대한민국을 재발견하고 있습니다. 

지금 국제사회는 대한민국의 모범적인 방역을 주목하면서 우리를 배우고자 합니다. 코로나 이후 40여 차례 각국 정상들과 통화했고, 화상으로 한-EU, 아세안+3, G20 정상회담을 가졌습니다. 주요 국제회의에서도 한국의 참여를 요청하고 있습니다. 나의 안전을 위해 이웃의 안전을 지키고, 연대와 협력을 실천한 우리 국민과 동포 여러분 덕분입니다. 오늘 특별히 재외동포 여러분과 공관장, 외교부 직원을 함께 모신 만큼 현재 어려움이나 또 정부가 도울 일이 있다면 주저 말고 이야기해 주시기 바랍니다. 
여러분의 안녕이 곧 대한민국의 안녕입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