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제21대 국회 개원연설 환담 관련 강민석 대변인 서면브리핑

2020-07-16

오늘 박병석 국회의장실에서 있었던 환담 비공개 부분은 문재인 대통령 발언 중심으로 알려드리겠습니다. 정당 대표 등의 자세한 발언은 국회에서 취재해 주시기 바랍니다.
 
환담이 비공개로 전환되자 문 대통령과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의 대화가 있었습니다. 김 위원장은 한국판 뉴딜을 위한 재원이 160조원으로는 부족하지 않겠느냐는 취지의 발언을 했습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과감한 재정투입이 필요하다는 데 전적으로 공감한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문 대통령은 “정부 재정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면서 “오랫동안 금융 쪽이 호황을 누렸기 때문에 금융자산과 민간자본을 활용하는 민간펀드를 만들어 한국판 뉴딜사업을 추진하려한다”고 밝혔습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는 다시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는 과정에서 양극화가 심화되지 않아야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고, 문 대통령은 “위기 때문에 양극화가 심화되지 않고 더 좁혀지게 하려는 게 한국판뉴딜”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계획대로 실현되도록 많은 노력을 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미 “위기를 극복하는 과정에서 불평등이 심화하는 공식을 깨겠다”고 여러 차례 강조한 바 있습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도 한국판 뉴딜과 관련, 불평등 해소의 중요성을 언급하면서 기후위기 극복을 위해 정부가 분명한 목표치를 제시해 달라고 주문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국판 뉴딜은 단순히 일자리를 몇 개로 늘린다거나 경제회복 등을 위한 것이 아니라 새로운 사회계약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고 답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그러한 새로운 사회계약이 “노사정 대타협으로 이뤄지도록 또 다른 노력을 해야 한다”며 “국회도 힘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기후위기 문제에 대해선 정세균 총리가 “정부가 일방적으로 목표를 제시하지 않고 함께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답변했습니다.
 
환담은 진지하면서도 농담이 오가는 화기애애한 분위기였습니다.
  

2020년 7월 16일
청와대 대변인 강민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