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아프리카 가봉 해상에서 피랍되었던 우리 국민이 37일 만에 가족 품으로 무사히 돌아오게 되었습니다

2020-06-10
새우잡이 어선의 선장으로 아프리카 가봉 해상에서 피랍되었던 우리 국민이 37일 만에 가족 품으로 무사히 돌아오게 되었습니다.
매우 기쁘고 다행스럽습니다.
어려운 처지에서도 용기와 희망을 잃지 않고 극복해 낸 노고를 위로하며 무사귀환을 환영합니다.
마음 고생 속에서도 정부의 노력을 끝까지 믿고 기다려 준 가족분들께도 격려와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정부는 피랍 즉시 24시간 대응체제를 가동하고 조기 귀환 노력을 기울여 왔습니다.
관계 기관 사이에 긴밀히 공조하고 가봉, 나이지리아, 프랑스 정부와도 정보를 수시로 공유하며 석방을 협의해 왔습니다.
귀환 협상에 혹시 모를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비공개 속에 오직 무사귀환에만 초점을 맞추어 왔습니다.
이런 노력들이 모여 안전한 귀환을 성사시킬 수 있었습니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이 정부의 첫 번째 사명입니다.
최선을 다해 준 관계 기관과 공무원들의 노고를 치하합니다.
특히 외교부의 해외안전지킴센터와 현지 주재 대사관 직원들의 수고가 컸습니다.
아울러 우리 국민의 귀환에 도움과 협조를 아끼지 않았던 가봉과 나이지리아, 프랑스 정부에 각별한 감사의 뜻을 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