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문재인 대통령,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과 전화 통화 관련 서면 브리핑

2020-04-22

문재인 대통령은 「사울리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의 요청으로 4.22(수) 오후 3시30분부터 30분간 전화 통화를 했습니다.

니니스퇴 대통령은 “한국이 코로나19 바이러스 대응에 전세계의 모범이 되고 있음을 축하드리고, 전세계에 코로나 대응 모델을 제공하여 큰 도움을 제공한 데 대해 감사한다”면서 “한국이 어떻게 성공적으로 대응할 수 있었는지 대통령의 생각을 듣고 싶다”고 통화 제안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니니스퇴 대통령은 또한 “코로나에도 불구하고 한국 경제가 선전하고 있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면서 “경제 상황에 대한 평가도 듣고 싶다”고 덧붙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니니스퇴 대통령의 높은 평가에 감사를 표한 뒤 “한국이 코로나 대응에 성공한 점이 있다면, 빠르게 많은 인원을 진단검사해서 확진자를 격리 조치한 뒤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면서 국민의 자발적 참여를 이끌어낸 점”이라고 답했습니다.

경제 상황과 관련, 문 대통령은 “한국도 코로나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이제는 방역 못지않게 경제 위기 극복이 큰 과제”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선 국제 협력이 필요하다”면서 “코로나 방역을 위해 각국의 국경 차단 등으로 물적․인적 교류가 막혀 세계경제를 더 어렵게 만들고 있는 만큼, 방역에 지장을 주지 않는 범위에서 필수적 기업인 등 인적 교류는 허용해 나갔으면 좋겠다”고 했습니다.

니니스퇴 대통령은 “핀란드도 한국의 코로나 대응을 보고 흡사한 대응 전략을 수립했다”면서 “경제가 돌아가려면 국제 협력이 중요하다는 말씀에 전적으로 공감하고, 한국이 코로나19에 가장 효과적으로 대응한 국가로서, 코로나뿐만 아니라 여타 분야에서도 한국 고유의 전략을 전세계와 공유하는 데 있어 매우 유리한 위치를 선점한 것으로 평가되어, 코로나 극복 이후의 더 새롭고 확대된 한국과의 협력을 준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한국은 코로나 사태 동안 ‘솔루션’을 제공한 주요 국가 중 하나”라며 “한국이 코로나와 관련한 전략을 세계와 공유하면서 유리한 고지에 올라있고, 국제사회에서 한국의 목소리가 그만큼 커졌다”고 평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좋은 평가에 감사하고,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리 국민들에게 큰 위로와 격려가 될 것이다”라고 했습니다.

또한 문 대통령은 핀란드의 코로나바이러스 검체 샘플을 우리 임상연구소에서 진단검사하고 있는 것을 양국 간 방역 협력의 좋은 사례로 꼽은 뒤, 핀란드가 세계보건기구(WHO) 집행이사회 부의장국으로서 자발적 기여금을 확대하고, 최근 서울에 소재한 국제백신연구소(IVI) 설립협정국에도 가입키로 하는 등 국제보건 협력에 적극 기여하고 있음을 평가했습니다.

양국 정상은 코로나 백신과 치료제 개발을 위한 국제 공조 필요성과 함께 위축된 세계경제 회복을 위한 노력도 필요하다는 데 공감하면서, 코로나 사태가 진정되는 대로 양국 간 항공 직항 노선 재개를 비롯한 인적․경제적 교류의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양국 정상은 지난해 6월 문 대통령의 핀란드 국빈 방문의 성공을 평가하면서, 양국 정상 간 합의 내용들이 충실히 이행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기로 의견을 같이 했습니다.

 
2020년 4월 22일
청와대 대변인 강민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