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4·19혁명과 헌혈, 나눔의 역사

2020-04-19
“4·19혁명과 헌혈, 나눔의 역사”

헌혈은 서로의 생명을 지키는, 고귀한 사랑의 실천입니다.
또한 가장 적극적인 나눔입니다.
4·19혁명 60주년을 맞아, 헌혈에 대한 의미있는 역사를 공유하고 싶습니다.

우리나라도 피를 사고팔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피를 팔아 생계를 이어가기도 했습니다.
이 매혈의 역사를 헌혈의 역사로 바꾸게 된 계기가 바로 4·19혁명이었습니다.

1960년 4월 19일, 전국에서 학생들이 일어난 그날 화요일을 역사는 ‘피의 화요일’이라 부릅니다.
무차별 발포로 이날만 100명이 넘는 사망자가 발생했고, 부상자 치료를 위한 혈액이 부족하자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헌혈에 나선 것입니다.
시민들의 고귀한 행동을 경험한 대한적십자사는 1961년 ‘사랑의 헌혈운동’을 시작했고, 1974년 그동안 매혈로 충당했던 혈액 수급을 헌혈로 변경했습니다.

지금 ‘코로나19’를 극복하는 과정에서도 우리 국민들의 헌혈 동참으로 많은 생명을 구했습니다.
참으로 자랑스럽고 감사한 일입니다.
하지만 ‘코로나19’ 장기화로 아직도 혈액 보유량에서 8000여 명분이 부족하다고 합니다.

헌혈이 우리 민주주의 역사와 함께 발전해왔다는 것이 뜻깊습니다.
60년 전 그날처럼, 5·18민주화운동때도 시민들의 헌혈은 수많은 이웃을 구하며 연대의 상징이 되었고, 오늘도 우리의 협력을 보여주는 상징이 되고 있습니다.
서로를 위하는 마음, 늘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