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아세안+3 특별 화상 정상회의

2020-04-14
아세안+3 특별 화상 정상회의
-아세안 10개국+한‧중‧일 등 화상으로 회의
-"아세안+3, 연대와 교류로 연결된 운명 공동체"
-'코로나19에 대한 아세안+3 특별 화상 정상회의 공동성명' 채택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아세안 10개국과 한‧중‧일 정상이 화상으로 만났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오후, 아세안+3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해 코로나19 대응 공조 방안과 사회‧경제적인 부정적 영향 최소화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3일,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와 가진 전화통화에서 아세안+3 특별 화상 정상회의 개최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재확인한 바 있습니다. 또한 우리 정부는 올해 한‧중‧일 3국 협력 조정국으로서 아세안 의장국인 베트남과 함께 주도적으로 노력해 오늘 특별 화상 정상회의가 개최됐습니다.

오늘 회의에는 아세안 10개국인 브루나이,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라오스, 말레이시아, 미얀마,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정상들을 비롯해 아세안 사무총장 및 WHO 사무총장, 그리고 한‧중‧일 정상이 함께했습니다.

대통령은 아세안+3 의장국인 베트남 푹 총리에 이어, 두 번째로 진행된 모두 발언에서 "세계 인구와 경제의 30%를 차지하는 아세안+3은 서로 밀접한 연대와 교류로 연결되어 있는 운명 공동체"라며 "그동안 위기와 기회를 함께 나누어 왔듯이, 이번 코로나19 위기도 함께 극복해 나가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아세안 10개국은 코로나19 확산 초기 단계부터 역내 협력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온 만큼 "이 회의를 통해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공조 방안이 도출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진 의제 발언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의 코로나19 대응 3대 원칙(개방성, 투명성, 민주성)을 언급하며 '긴급 사용승인 제도', '드라이브 스루', '워크 스루' 등의 창의적인 방법을 소개했습니다. 아울러 "감염병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국민이 방역의 주체가 되어야 한다"며 국민들의 적극적이고 자발적인 참여가 반드시 동반되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함께 대통령은 아세안+3의 연대 강화와 정책 공조를 위해 3가지를 제안했습니다. 먼저 방역과 의료 물품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적기에 제공될 수 있도록 하고, 각국의 축적된 방역 정보와 임상 데이터를 적극 공유·활용하며, 경제·인적 교류 등 필수적인 흐름을 유지해야 한다는 것을 강조했습니다.

또한 아세안+3 정상들은 이번 특별 화상 정상회의 결과문서로 '코로나19에 대한 아세안+3 특별 화상 정상회의 공동성명'을 채택했습니다. 여기에는 국가 간 신속하고 투명한 정보 공유, 기업인 등 필수 인력의 이동 촉진, 조기경보시스템 등 디지털 기술 및 혁신 활용, ‘아세안+3 필수 의료물품 비축제’ 신설 등을 통한 적절한 보건‧의료물품 공급 보장, ‘코로나19 아세안 대응 기금 신설’ 등 회원국들의 공동 대응 방향과 의지가 담겨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마무리 발언을 통해 여러 협력 구상들이 가시적인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점검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정상들의 협의와 약속이 국제사회의 코로나19 종식 노력에 기여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