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아세안+3 특별 화상 정상회의 마무리 발언

2020-04-14
아세안+3 특별 화상 정상회의 마무리 발언

의장님, 감사합니다.

코로나19 위기 대응을 위한 다양한 협력 방안을 논의한 매우 유익한 시간이었습니다.
모든 정상들께서 아세안+3 뿐만 아니라 국제사회에서의 긴밀한 공조 필요성을 강조해 주셨고, 공동 대응을 위한 우리의 강력한 연대를 다시 한 번 확인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오늘 좋은 방안들이 많이 제안되었는데, 정상선언문에서 언급된 ‘의료물품 비축제도’ 신설, ‘코로나19 아세안 대응기금’ 설립 등을 포함하여 여러 협력 구상들이 가시적인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장관급 및 SOM(솜, 고위실무급) 협의체에 구체적인 후속 임무를 부여하여 점검해 나가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오늘 정상들의 협의와 약속이 국제사회의 코로나19 종식 노력에 기여할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한국은 올해 아세안+3 조정국이자 한중일 3국 정상회의 의장국으로서, 동아시아 역내 공조와 연대를 위해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해나가고자 합니다.

또한 한중일 3국이 이번 위기 대응 과정에서 얻은 축적된 경험과 소중한 교훈을 아세안 국가들과 적극적으로 공유할 수 있도록 함께 협력해 나가겠습니다.


의장님,
정상 여러분,

각국이 모두 빠른 시일 내 코로나19를 이겨내어,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게 되기를 기원합니다.
필요하다면, 또 다른 화상 회의를 통해 더 진전된 논의를 해 나가기를 바랍니다.

오늘 반가웠고 또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