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아세안+3 특별 화상 정상회의 모두 발언

2020-04-14
아세안+3 특별 화상 정상회의 모두 발언

존경하는 의장님,
정상 여러분,

특별 화상 정상회의를 소집해 주신 푹 총리님의 리더십에 감사드립니다.
특별한 협력이 필요한 시기에 특별한 방식으로 회의가 열리게 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합니다.

전세계는 지금 코로나19로 유례없는 보건 및 사회·경제적 위기에 직면해 있습니다.
모든 분야에서 우리들의 삶과 미래가 위협받고 있습니다.
개별국가 차원의 노력으로는 극복할 수 없는 위기입니다.

세계 인구와 경제의 30%를 차지하는 아세안+3는 서로 밀접한 연대와 교류로 연결되어 있는 운명 공동체입니다.
그동안 위기와 기회를 함께 나누어 왔듯이, 이번 코로나 위기도 함께 극복해 나가기 바랍니다.

아세안 10개국은 코로나19 확산 초기 단계부터, 역내 협력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습니다.

오늘 이 회의를 통해 아세안+3 차원에서도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공조 방안이 도출되기를 기대합니다.

아세안+3는 공동의 위기에 성공적으로 대응해 왔던 좋은 경험을 갖고 있습니다.
유동성 위기에 대비한 ‘치앙마이 이니셔티브 다자화’와 식량 위기에 대비한 ‘비상용 쌀 비축제도’ 등이 좋은 사례입니다.

이번 코로나 위기도 우리가 함께 성공적으로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합니다.


정상 여러분,

한국은 코로나19의 확산을 다른 나라들보다 일찍 겪으면서, 많은 도전들에 맞서 왔습니다.
아직은 말하기가 조심스럽지만, 다행히 지금은 점차 안정화 단계에 들어서고 있습니다.
집중적인 검진과 추적, 철저한 역학조사, 그리고 투명한 정보 공유에 기초한 국민들의 자발적인 참여가 큰 힘이 되었습니다.

한국의 방역경험과 교훈을 회원국들과 공유하고, 복합적 위기를 함께 극복해 나가기 위한 지혜를 모을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