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문재인 대통령, '체링' 부탄 총리와 전화 통화 관련 서면브리핑

2020-04-13
문재인 대통령, '체링' 부탄 총리와 전화 통화 관련 서면브리핑

문재인 대통령은 '로테이 체링' 부탄 총리의 요청으로 4월13일 오후 5시부터 5시15분까지 전화 통화를 했습니다. 체링 총리는 이번 코로나19 대응 협의를 위해 문 대통령이 통화한 25번째 정상입니다. 

문 대통령은 “개인적으로 부탄을 방문한 적이 있는데, 아주 좋은 기억을 많이 가지고 있다”며, 2016년 7월 부탄을 방문했을 당시를 회상하면서 “부탄 정부가 국민소득(GNP) 대신에 국민행복지수를 지표 삼아 사람중심 국정 운영을 하고 있는 것에 감명을 많이 받아 현재 한국의 국정 운영에도 참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체링 총리는 “통화 제의를 수락해 주셔서 감사하다”면서 “대통령께서 지난 2016년 부탄을 다녀가셨음을 잘 알고 있다”며, “기회가 되는대로 부탄을 다시 한 번 방문해 달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야당 시절인 지난 2016년 7월, 네팔 지진 피해 지역에서 봉사활동을 한 뒤 부탄으로 넘어가 '톱게' 당시 총리, '우라' 국민행복위원장 등과 만나 ‘국민행복지수’를 주제로 대화를 나눴습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로 인해 전세계가 어려운 처지에 있으나 부탄에서는 지난 2일 이후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아 다행”이라며 “총리의 리더십이 잘 발휘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습니다. 

체링 총리는 “한국이 신속한 진단검사를 통해 확진자를 추적하고 치료해서 코로나19에 성공적으로 대처해온 사실을 잘 안다”면서, “현재 부탄에게 가장 시급한 것은 코로나19 진단키트”라고 밝히면서 긴급 지원을 요청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보건의료 취약 국가들을 대상으로 진단키트 등을 인도적으로 지원하고 있으며 가능한 많은 국가들에게 도움을 줄 계획”이라고 밝힌 뒤 “부탄 측 요청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한, “코로나19를 극복하는 데 중요한 것은 국제사회의 긴밀한 협력과 연대”라면서 “보건의료 취약 국가 지원을 위해 국제사회가 더욱 적극적으로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부탄이 국제무대에서 우리 정부의 한반도 정책과 국제기구 진출 등을 지지하고 있는 것에 감사하고, 앞으로도 체링 총리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지를 당부한다”고 했고, 체링 총리는 계속적인 지지 의사를 표명했습니다.

체링 총리는 “한국으로 진단키트 지원 요청이 쇄도할텐데 그 와중에 마음을 써 주셔서 감사하다”면서 “한국이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글로벌 리더십을 보여 기쁘게 생각한다”고 하면서, 때가 되면 방한하고 싶다는 의향을 밝혔습니다. 

양국 정상은 수교 이래 33년간 꾸준히 우호 관계를 발전시켜온 한국과 부탄이 코로나19 사태를 잘 극복해 나가자고 다짐한 뒤 통화를 마쳤습니다. 

 
2020년 4월 13일
청와대 대변인 강민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