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산·학·연·병 합동 회의

2020-04-09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산·학·연·병 합동 회의
-"산업계, 학계, 연구소, 의료계 역량 결집"
-"치료제와 백신, 반드시 넘어야 할 산"
-"정부, 민관 협력을 강화…확실히 돕겠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경기도 성남시에 위치한 한국파스퇴르연구소를 방문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치료제 및 백신을 개발하고 있는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습니다. 이번 합동 회의는 산업계, 학계, 연구소, 의료계 전문가들이 한 자리에 모여 치료제‧백신 개발 역량을 결집하고자 마련됐습니다.

대통령은 류왕식 한국파스퇴르연구소장에게 치료제 연구 개발에 대한 개괄적인 설명을 들으며 연구시설을 돌아봤습니다.

류 소장은 "FDA가 승인한 약물 중 치료 가능성이 있는 것을 탐색하는 약물 재창출이라는 방법을 통해 단기간 내 치료제 개발이 가능하다"며 단기임상 후보물질 중 두 가지를 소개했습니다. 이에 대통령은 "이 방법이 치료제 개발에 있어 우리가 앞서가고 있다고 말할 수 있는 것인가" 물었고, 류 소장은 "그렇게 생각한다"고 답했습니다.

이어 대통령은 화합물 처리실과 데이터 분석실 등을 둘러보며 검사 방법과 진행 현황을 점검했습니다. 연구실을 나오며 연구원들의 인사에 박수로 화답하며 격려하기도 했습니다.

이후 이어진 합동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금 우리 국민뿐 아니라 전세계가 아주 절실하게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을 기다리고 있다"면서 "우리가 방역에 있어 모범 국가가 되었듯이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 있어서도 앞서가는 나라가 되어 국민들에게 용기와 자신감을 주고, 위축된 우리 경제에도 희망이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그러면서도 대통령은 "감염병 백신과 치료제 개발은 오랜 시간과 막대한 비용이 소요되기 때문에 민간 차원의 노력만으로는 단기간에 성과를 내기가 어렵다"며 "정부의 R&D 투자와 승인 절차 단축 등이 뒷받침되어야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 더욱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대통령은 "치료제와 백신은 코로나19의 완전한 극복을 위해 반드시 넘어야 할 산"이라며 "안전하고 효과적인 치료제와 백신을 빠르게 개발하기 위해서는 과학자, 연구기관, 기업, 병원, 정부의 협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정부는 민관 협력을 강화해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을 확실히 돕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뿐만아니라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두면서 신속한 임상 승인 절차를 도입할 예정"이라고 밝히며 코로나19 백신 개발 등에 2,100억원을 투자하는 등 치료제와 백신 사업의 경쟁력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대통령은 "국제사회와의 연대와 협력도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이미 G20 국가들과 방역 경험과 임상데이터를 공유하고,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 함께 힘을 모으기로 합의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끝으로 문재인 대통령은 "지금 이 순간, 인류의 가장 큰 과제는 코로나19의 완전한 극복을 위한 치료제와 백신의 개발"이라고 거듭 강조하며 "여기 계신 한 분 한 분이 그 주역"이라고 격려했습니다.

▶ 영상보기 https://www1.president.go.kr/articles/8448
▶ 서면브리핑 https://www1.president.go.kr/articles/84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