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코로나19 수도권 방역 대책회의

2020-03-16
코로나19 수도권 방역 대책회의

-"수도권 콜센터, 교회 등 집단 감염 사례... 긴장의 끈 놓을 수 없어"
-"수도권 방역 성공 여부가 매우 중요한 시점"
-"확진자 정보, 동선, 방역 필수 정보 공유, 병상 활용 협조"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서울시청에서 코로나 수도권 방역 대책회의를 주재했습니다. 이번 회의는 최근 서울 구로구 콜센터 등 다중 이용시설을 중심으로 코로나19의 감염 사례가 증가하고 있는 상황을 감안해 수도권 주요 단체장들과 방역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이 자리에는 행정안전부 장관, 보건복지부 장관을 비롯해 서울시장, 인천시장, 경기도지사 등이 참석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신규 확진자 수가 전국적으로 줄었지만 "여전히 안심할 수 없는 이유는 산발적 소규모 집단 감염이 계속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대통령은 "수도권에서 콜센터, 교회, 병원, PC방 등의 집단 감염 사례로 인해 긴장의 끈을 조금도 놓을 수 없는 상황"이라며 "수도권의 방역 성공 여부가 매우 중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대통령은 "해외 상황의 급격한 악화 때문에 해외 유입의 긴장도 매우 높아졌다"며 "진정세를 계속 이어가면서 안정세를 확고히 할 수 있느냐 여부가 수도권의 방역 성공 여부에 달렸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대통령은 확진자 정보와 동선을 비롯한 방역 필수 정보 공유, 광역교통망 방역 체계와 병상 활용 등에서 긴밀한 협력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이후 회의는 '코로나19 방역 상황 보고'를 시작으로 지자체별 방역 대책 상황 보고가 이어졌으며, 이후 수도권 방역 강화 방안에 관한 토론이 이뤄졌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회의를 마친 뒤 3층에 있는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방문해 코로나19 극복에 혼신의 힘을 다하고 있는 직원들을 격려했습니다.

서면브리핑 ▶ https://www1.president.go.kr/articles/82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