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문재인 대통령, 터키 대통령과 전화 통화 관련 서면브리핑

2020-03-06
문재인 대통령, 터키 대통령과 전화 통화 관련 서면브리핑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오후 5시부터 20여 분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 통화를 하고, 코로나19와 관련한 상황을 포함해 양국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18년 5월 에로도안 대통령의 국빈방한에 대한 답방으로 터키를 방문하고자 했으나 코로나19에 대한 범정부 차원의 총력 대응에 진력하고자 순방 일정을 연기하게 됐다고 양해를 구했습니다. 

또 터키 에미네 여사가 김정숙 여사에게 사망자와 확진자를 위로하는 서한을 송부한 것에 대해 감사의 뜻을 전했습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코로나19로 사망한 한국 국민에게 위로를 전하고, 확진자들의 조기 건강회복을 기원했습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문 대통령의 터키방문 연기 결정에 대해서도 충분히 이해하고 있으며 가까운 시일 내에 방문이 성사되기를 희망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에르도안 대통령이 다시 초청해 준 데 대해 감사의 뜻을 전하고, 구체적인 일정은 외교채널로 협의하자고 답했습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우리 정부의 조치에 대해 상세히 설명하고, 터키의 한국인 입국제한 조치 완화를 검토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또 양국 간 긴밀한 경제협력 관계를 감안, 기업인들 간의 필수적인 교류에 지장을 초래해서는 안 된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최소한의 항공편 재개도 적극 검토해 달라고 했습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코로나19를 종식하기 위한 한국의 노력을 높이 평가하고, 그 어떤 나라보다 한국이 강하게 조치를 취하고 있는 만큼 코로나19 사태의 조기 극복으로 양국 간 교류가 빠른 시일 내에 정상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답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6.25 전쟁 발발 70주년을 맞아 4대 참전국인 터키의 희생이 더욱 각별하다고 강조하고 양자관계는 물론 다자차원에서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지속 발전시켜 나가자고 했습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한국은 과거로부터 터키와는 형제의 나라라면서, 한-터키 FTA의 발효로 경제적 거리까지 좁혀진 만큼 양국 간 교역, 투자, 인프라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긴밀한 협력이 더욱 강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2020년 3월 6일
청와대 대변인 강민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