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문재인 대통령, UAE 왕세제 및 이집트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 관련 서면브리핑

2020-03-05
문재인 대통령, UAE 왕세제 및 이집트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오후 5시부터 20분간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 왕세제와, 오후 6시부터 20분간 압델 파타 알 시시 이집트 대통령과 통화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두 정상에게 각각 코로나19 대응에 진력하기 위해 3월 중순으로 예정됐던 UAE와 이집트 방문이 성사되지 못한 데 대해 양해를 구하고, 최근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한 국제 공조방안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두 정상에게 “한국은 이 상황을 충분히 예측하면서 통제하고 있다”면서 “어느 나라 보다 많은 인원을 대상으로 가장 신속하게 코로나 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정확한 통계와 현황을 매일 투명하게 공개함으로써 온 국민이 하나가 되어 이번 사태를 극복하고 있는 중”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모하메드 왕세제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한국의 수준 높고 적극적인 방역조치와 뛰어난 역량을 깊이 신뢰한다고 하면서 코로나19 극복 과정에서 한국과 모든 필요한 협력을 적극적으로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순방 연기와 관련, 모하메드 왕세제는 “문 대통령님의 목소리를 듣게 되어 정말로 기쁘다. 양 정상의 개인 간 신뢰는 변함이 없을 것”이라면서 “한국의 어려움은 우리의 어려움이며, UAE 방문 연기 결정을 충분히 이해한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 UAE 간 ‘특별전략 동반자 관계’를 상징하는 바라카 원전1호기의 연료 장전을 함께 기념할 수 있는 ‘더 좋은 기회’가 올 것으로 기대하면서 행사를 연기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문 대통령은 UAE가 한국과 정기항공편 등 인적교류의 통로를 한결같이 열어두고 있음을 보면서 우리에 대한 UAE의 신뢰가 흔들림 없다고 높이 평가했습니다.

또한 양국 정상은 올해 양국 수교 40주년을 맞아 앞으로도 에너지와 방산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력 강화를 통해 ‘특별전략적 동반자 관계’가 더욱 발전될 수 있도록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압델 파타 알 시시 이집트 대통령도 우리나라의 코로나19 대응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알 시시 대통령은 “한국은 세계적으로 위상이 높은 나라인데, 코로나19 대응과정에서 그것이 잘 드러났다”면서 “대통령님의 리더십에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이 철저한 방역 대응과 선진적인 의료기술을 통해 현 상황을 충분히 극복해 낼 것으로 믿는다고 했습니다.

알 시시 대통령은 이집트 방문 연기 결정에 대해 충분히 이해한다고 하고, 향후 편리한 시점에 문 대통령의 이집트 방문이 다시 추진되기를 기대한다고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집트 정부가 양국 국민 교류에 불편함이 없도록 합리적 수준의 조치만 취해주고 있는 점을 높이 평가하고, 앞으로도 양국 간 교류가 원만히 지속될 수 있도록 서로 관심을 가지고 노력하자고 했습니다.

양국 정상은 올해 수교 25주년을 맞아 경제, 보건의료, 인프라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력 강화를 통해 ‘포괄적 협력 동반자 관계’가 더욱 발전될 수 있도록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알 시시 대통령은 특히 “한국을 발전모델로 삼고 싶다”면서 “한국 기업이 수에즈경제특구에 진출한다면, 특구를 발판으로 삼아 중동 아프리카 유럽 시장에 진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제안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LG전자, 삼성전자 같은 우리 기업들이 이집트에 투자해 좋은 결실을 맺었듯이, 앞으로도 많은 한국 기업들이 이집트 국책사업에 참여해 지속적으로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답했습니다.

 
2020년 3월 5일
청와대 대변인 강민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