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코로나19 대응 대구지역 방문②

2020-02-25
코로나19 대응 대구지역 방문②
-취약계층 복지전달체계 점검 및 시장·소상공인 간담회
-"대구만의 문제가 아닌 대한민국의 문제…비상한 각오로 대응"
-"대구·경북의 전례 없는 어려움…정부 지원 의지도 전례 없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대구광역시청에서 ‘코로나19 대응 대구지역 특별대책회의’를 주재하고, 대구의료원을 점검한데 이어 대구남구청을 찾아 취약계층 복지전달체계를 점검했습니다. 이곳은 대구에서도 확진자가 많아 대응에 어려움을 겪는 지역입니다.

먼저 대통령은 "대구 시민들이 아주 큰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이것은 대구만의 문제가 아닌 대한민국의 문제"라며 총력을 다해 필요한 지원을 다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시민들의 안전은 물론이고 대구 지역경제가 크게 타격 받을 것도 걱정"이라며 특별히 취약계층에 대한 돌봄이 소홀해지지 않을까 우려를 표했습니다. 특히 복지관이나 복지시설이 잠시 문을 닫게 될 경우 방문 서비스나 안부전화 등으로 꼼꼼하게 챙겨 주길 당부했습니다.

아울러 대통령은 최일선에서 혼신의 노력을 다하고 있는 공무원들에게 "손도 잡지 못하지만, 마음으로 정말 뜨겁게 격려와 위로 말씀을 드린다"고 전하며 "상황이 종식될 때까지 힘내고, 최선을 다해 달라"고 말했습니다.

끝으로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마지막 일정을 KTX 동대구역 회의실에서 시장·소상공인 간담회로 마무리했습니다.

대통령은 그야말로 정체를 잘 알지 못하는 신종 감염병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정부가 많은 대책을 세우고, 선제적으로 대응한다고 했지만, 현장에서 느끼기에는 부족한 점들이 많을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그러면서 앞으로 어떤 점들이 어떻게 지원되고 개선되어야 하는지 알려달라고 주문했습니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부터 국무총리가 대구에 상주하며 상황을 챙겨나갈 계획인 만큼 지역 경제의 어려움들도 직접 듣고 해결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대통령은 "대구·경북이 전례 없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정부의 지원 의지도 전례가 없다”며 "전국민이 대구 시민들과 함께하고 있다는 것을 늘 생각하면서 힘내시기 바란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 영상 보기 https://youtu.be/Giw6Yo-KGN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