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시·도 교육감 초청 간담회

2020-02-19
시·도 교육감 초청 간담회

-"지역사회 감염 대응 체계 대폭 강화, 확실한 지역방어망 구축"
-"정부, 학교 소독·방역 물품 구입에 250억원 예산 우선 지원"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17개 시·도 교육감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간담회를 가졌습니다. 이 자리는 개학을 앞두고 코로나19와 관련된 안전 대책을 함께 논의하고, 교육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대통령은 오늘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크게 늘어난 것과 관련해 "지역사회 감염 대응 체계를 대폭 강화해 확실한 지역방어망을 구축할 필요가 있다"며 "병원, 요양시설 등 취약시설과 교회 등과 같은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을 더욱 강화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들께서도 여행력이나 접촉력이 없더라도 의심 증상이 있으면 의료진을 믿고 검사, 진단, 치료에 적극 협력해 달라"고 부탁했습니다.

이어 대통령은 "아이들의 안전을 지키는 것은 정부와 교육 당국의 가장 중요한 책무"라며 각 시·도 교육청에서 세심하고 발빠르게 대응한 부분에 대해 감사를 표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정부는 학교 소독과 방역 물품 구입을 위해 250억 원의 예산을 우선 지원했다"면서, 상황이 종식될 때까지 교육부, 중앙사고수습본부, 학교와 긴밀히 협력하며 교육 현장의 요구를 신속하게 반영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어 돌봄교실에 각별한 관심을 부탁했고, 유치원을 포함한 학교의 휴업이나 휴교에 대해서도 통일된 지침 마련을 주문했습니다.

또한 대통령은 "코로나19로부터 학생들의 안전을 지켜낸다면 공교육에 대한 신뢰가 더욱 높아지고 믿고 맡길 수 있는 교육 환경이 만들어질 것"이라며 함께 힘을 모아 주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 영상으로 보기 https://youtu.be/5_GRmnhOjdg
▶ 서면브리핑 https://www1.president.go.kr/articles/81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