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문재인 대통령, 위겟 라벨르 국제반부패회의 의장 접견 서면브리핑

2020-02-05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오후 3시부터 3시 30분까지 청와대 본관에서 위겟 라벨르 국제반부패회의위원회(IACC) 의장을 접견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접견에서 지난 2003년 한국에서 개최한 제11차 국제반부패회의를 당시 민정수석으로서 준비했던 보람된 경험이 있다며 오는 6월 서울에서 개최되는 ‘제19차 국제반부패회의’의 성공을 위해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반부패는 정부뿐 아니라 시민사회와 힘을 합쳐야 가능하다”며 “한국이 정치·경제뿐 아니라 반부패문제에서도 발전할 수 있었던 것은 국민의 반부패에 대한 요구를 시민사회가 잘 전달해 주었고, 정부와 시민사회가 적극 협조한 덕분”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한국에서는 지난 2018년 3월 공공기관, 시민단체, 기업 등이 참여하는 ‘청렴사회 민관협의회’를 출범했고, 사회 각계와 협력하여 보다 공정하고 투명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한국정부와 한국시민사회의 노력으로 부패인식지수의 개선이 이뤄진 점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 국가별 부패인식지수(CPI/ 국제투명성기구) 한국 순위 변화
O 2017년 51위→2018년 45위→2019년 39위 

위겟 라벨르 IACC의장은 “국민권익위원회와 IACC가 잘 협력해서 오는 6월 국제반부패회의의 두 번째 한국개최를 준비하고 있다”며 “한국의 반부패 성과를 세계 각국이 배우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라벨르 의장은 회의 개최 지원을 하고 있는 김거성 시민사회수석에게 감사의 뜻을 나타냈습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김 수석이 2003년 서울 국제반부패회의 당시 실무준비를 담당했다는 점을 이야기하며 당시 회의 개최를 계기로 부패방지법과 부패방지위원회가 시민사회의 노력으로 만들어졌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박은정 국민권익위원회 위원장은 “권익위는 대한민국 정부를 대표해 국제반부패회의 위원회와 지속적으로 소통하며 제19차 국제반부패회의를 준비하고 있다”며 “우리의 반부패 노력과 성과를 국제사회와 공유하고 2003년 회의 개최 이후 보다 청렴하게 변화된 한국의 모습을 알리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박 위원장은 “각국 정부, 국제지구, 시민사회, 언론, 기업 등이 반부패 협력을 강화하고, 전 세계인의 관심과 동참을 촉구하는 장이 될 것”이라며 성공적 개최를 위해 남은 기간 면밀히 준비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부패문제로 인해 고통 받는 사람들은 정작 그들의 목소리를 높이기 어려운 형편에 있는 경우가 많다”며 “반부패를 향한 이들의 절실함을 국제반부패회의가 대변하고 실질적인 해결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전 세계인의 대화와 행동을 이끌어 주리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국제반부패회의를 발판으로 대한민국과 전 세계가 보다 청렴하고 깨끗한 사회가 되어 공정하고, 서로 신뢰할 수 있는 세상이 되기를 바란다”며 박은정 위원장과 김거성 수석이 잘 해낼 것이라고 격려했습니다. 
 
2020년 2월 5일 
청와대 부대변인 한정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