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수석보좌관회의

2020-02-03
수석보좌관 회의

-"신종 코로나 국내 확진자가 늘고 있는 가운데 정부는 감염병 확산 방지에 총력"
-"후베이성 체류·방문 외국인 입국 제한은 부득이한 조치"
-"경제적 부담보다 국민 안전을 우선에 두는 자세로 임해주길"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 두 번째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해 "정부가 감염병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대통령은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기 위해 노심초사 헌신하는 모든 분들의 노고에 깊이 감사드린다"면서 "무엇보다 우리 국민들의 성숙한 시민의식에 깊은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국내 확진자가 늘고 있는 상황에 대해 "이제 시작일지도 모른다"면서 "위기경보는 아직 현재의 경계 단계를 유지하되, 실제 대응은 심각 단계에 준해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대통령은 "중국의 이웃국가로서 할 수 있는 지원과 협력을 아끼지 말아야 할 것"이라면서도 "후베이성 체류 또는 방문 외국인에 대한 일시 입국 제한 등은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부득이한 조치"라고 설명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로 인해 우리 경제에 큰 부담이 생길 것으로 예상되지만 경제보다는 국민 안전을 우선에 두는 자세로 임해주길 바란다"며 국민들에게도 "결국 우리는 극복할 것이니 자신감을 가져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모두발언 영상보기 ▶ https://www1.president.go.kr/articles/80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