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문재인 대통령, 방역전문가 간담회 서면브리핑

2020-02-02

문재인 대통령은 2일(일)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2시간 동안 청와대에서 방역전문가들과 간담회를 갖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확산 방지에 대한 의견을 청취했습니다.

※ 참석자 : 정기현(국립중앙의료원장), 이종구(前 질병관리본부장), 이재갑(한림대 감염내과), 엄중식(가천대 감염내과), 최보율(한양대 예방의학), 김홍빈(서울대 내과)

문재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검역부터 지역사회 감염 확산 저지까지 전 단계에 걸쳐 현재 실시하고 있는 방역에 대해 평가하고, 앞으로 어떤 방향으로 대응해야 할지, 국내 최고의 감염병 전문가들의 의견을 듣고자 한다”며 “지금부터의 대응이 더욱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전문가들은 현장 경험을 바탕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책 마련을 위해 전문가로서의 경험과 소견을 제시했으며, 간담회는 예정된 시간보다 1시간 넘겨 진행됐습니다.

전문가들은 우선 국내로 유입되는 환자 수를 줄여 우리 의료 역량이 감당 가능하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의견을 모았습니다.

전문가들은 또 질병관리본부의 기능강화가 필요하다고 건의하며, 질병관리본부와 지방자치단체 간의 역할분담과 협력·공조체계 구축방안도 필요하다고 제안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이어 국가지정 입원병상과 선별진료소로 의료진의 업무가 과중돼 효율적 대처가 어려우니 역할분담을 통해 업무와 기능을 분산시키고, 이에 따른 지원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전문가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된 정보를 분석·공유하는 기능이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 질병관리본부 내에 정보 분석 기능 강화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습니다. 이어 위기분석 국제협력 기능을 강화해 데이터에 기반한 감염병 대응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전문가들은 확진환자 치료기관의 임상 네트워크를 활성화해 질병관리본부의 정책적, 행정적 소통과 민간 의료진의 전문적 정보의 제공을 원활히 할 필요가 있다고 건의했습니다. 오늘 간담회에서는 치료제, 백신 개발 등 장기대책에 대한 논의도 진행됐습니다.

전문가들은 또 “국민들이 해야 하는 가장 중요한 일은 손 씻기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수칙을 지키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새로운 검사법에 따라 검사시약 개발의 기간을 단축했다는 점을 제시하며 “무엇보다 우선순위를 국민안전에 두고 이번 사태에 대처해 나가야한다. 질병관리본부를 중심으로 힘을 모아주고, 민간과 공공기관 간 협력에도 힘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어 “국무회의에도 관련 광역자치단체장을 참석토록 해 중앙정부와 자치단체 간의 협력과 공조를 강화하도록 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또 “정부가 동원할 수 있는 모든 자원을 활용해 총력 대응하라”고 주문했습니다.


2020년 2월 2일 
청와대 부대변인 한정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