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한·일·중 정상 공동언론발표

2019-12-24

-문재인 대통령 "3국 협력 정례화 중요한 계기 마련"
-리커창 중국 총리 "3국, 솔직하게 문제 논의... 성공적인 정상회의"
-아베 신조 일본 총리"3국 협력 힘차게 추진해 나갈 것"

한·일·중 정상회의 직후 공동언론발표가 진행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사람을 먼저 생각하며 덕치를 펼쳤던 ‘유비’의 정신처럼 3국 협력도 국민들의 삶을 이롭게 하는 덕치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대통령은 "리커창 총리님, 아베 총리님과 나는 20년 간 발전해온 양국 협력의 중요성을 다시 확인했다"며 "국민들이 협력의 성과를 체감하도록 실질 협력 수준을 한 단계 더 도약시키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를 위해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의를 통해 3국 협력의 중요한 계기하고, 3국 국민들의 행복을 위해 국민들의 삶과 직결된 분야의 협력을 증진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대통령은 "한중일 3국은 앞으로도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해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오늘 3국은 ‘향후 10년 3국 협력 비전’을 채택했습니다.

리커창 중국 총리는 "우리의 회의는 솔직하고 효과적으로 진행되었고 3국 존중하고 이해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 3국은 국제질서와 가치와 함께 정치 외교적인 수단으로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는 데 힘을 기울이고 싶고, 한반도 및 이 지역에 장기적인 안전을 실현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3국은 지역과 국제사회의 평화와 번영에 큰 책임을 보유하고 있으며, 우리 3국에 대한 세계의 기대감은 더욱 높아지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아울러 아베 총리는 "이러한 기대에 부응하고 보다 큰 책임과 의무를, 책무를 다하기 위해 우리 세 정상은 일중한 협력 20주년을 맞는 올해 다음 10년을 위해 더욱 일중한 협력을 추진해 나갈 결의를 새로이 했다"고 밝혔습니다.

‘제9차 한일중 정상회의’는 한국에서 개최됩니다. 3국 정상은 내년 한국에서 열릴 3국 정상회의에 대한 기대감을 표하며 공동언론발표를 마무리했습니다.

▶ 한·일·중 정상공동언론발표 전문보기: https://www1.president.go.kr/articles/78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