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문재인 대통령, 모리슨 호주 총리와 정상회담

2019-09-24



-아태지역 전통 우방국 호주와 공고한 협력 재확인

-모리슨 총리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변함없는 지지"

-믹타 등 국제무대서도 긴밀한 협력


유엔총회에 참석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24일, 유엔본부 양자회담장에서 스콧 모리슨(Scott Morrison) 호주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졌습니다. 이번 정상회담은 모리슨 총리 취임 이후 두 번째이자, 올해 5월 호주 총선 이후 처음으로 진행된 정상회담입니다.


양 정상은 한국과 호주가 아·태지역을 대표하는 중견국으로 교역·투자, 인프라, 국방·방산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해 왔음을 높이 평가하고, 수소 등 신재생에너지 분야로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양 정상은 한반도 정세에 대해서도 논의했으며, 민주주의, 시장경제, 인권 등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는 양국이 유엔 및 중견국 협의체인 믹타(MIKTA) 등 국제무대에서도 긴밀한 협력을 지속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했습니다.


믹타(MIKTA)는 2013년 9월 제68차 유엔총회 계기로 출범한 중견국 협의체로 멕시코, 인도네시아, 한국, 터키, 호주가 소속되어 있습니다. 우리나라는 내년 믹타 의장국입니다.



한·호주 정상회담 관련 브리핑 전문보기 ▶ https://www1.president.go.kr/articles/7254